'현무카세' 김용만·지석진 첫 게스트 출격…유재석 뒷담화, 왜?

11일 ENA '현무카세' 첫 방송

사진=ENA '현무카세'
사진=ENA '현무카세'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현무카세'에 김용만, 지석진이 첫 게스트로 출격한다. 이들은 대화 중 유재석 뒷담화를 했다고 해 과연 그 내용이 관심이 쏠렸다.

11일 오후 9시 처음 방송하는 ENA 신규 예능 '현무카세'에서는 아지트의 문을 열며 가장 처음으로 '절친 형들' 김용만, 지석진을 초대한 전현무, 김지석의 생생한 사모임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네 사람은 전현무, 김지석이 직접 요리하고 대접하는 '맞춤형 코스 요리'를 즐기며 편안한 대화를 시작한다. 그러던 중, 전현무는 김용만에게 "형님 머리카락이 많이 났네요?"라며 뜬금포 '탈모 공격'을 하고, 김용만은 "아이, 양념 쳤지?"라며 흑채 뿌리는 시늉으로 받아친다. 이어 김용만은 "나는 (머리카락이) 정수리 쪽만 안 나"라고 탈모임을 밝히는데 김지석은 배려의 차원에서 "위에 카메라 있는데 괜찮으시겠어요?"라고 정중하게 귀띔해 웃음을 안긴다.

그런가 하면, 지석진은 "현무야, 일을 좀 줄이고 네 인생을 살아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넨다. 이에 전현무는 "많은 분이 '방송을 왜 이렇게 많이 하냐?'라고 물어보신다, 사실 방송 아니면 할 게 없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모두의 탄식을 자아낸다.

숙연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중, 김지석은 전현무가 최근 저지른 역대급 '방송 실수'를 언급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를 들은 지석진은 전현무에게 "때려치워! 너 그냥 쉬어라"라고 외치고, 김용만도 "중증도 그냥 중증이 아니다"라며 맞장구친다. 급기야 김지석은 "현무 형이 방송사 이름도 틀리고 제작진 이름도 잘 모른다"라고 2차 폭로에 나서지만, 지석진은 돌연 "그건 나도 그래"라고 노선을 변경해 폭소를 더 한다. 나아가 이들은 "그건 유재석이 만든 이상한 문화다, (스태프 이름을) 어떻게 다 외우니?"라고 유재석을 겨냥한 뒷담화 모드를 켠다.

한편 '현무카세'는 11일 오후 9시 처음 방송한다.

ahneunjae9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