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시, 밀려드는 손님에 "밥이 없어요" 당황…눈물의 밥솥

'서진이네2' 5일 방송

tvN '서진이네2' 캡처
tvN '서진이네2'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고민시가 밥솥 앞을 지켰다.

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서진이네2'에서는 배우 고민시가 인턴으로서 주방에서 '열일'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첫 영업부터 손님이 밀려들었다. 한식을 판매하기에 밥이 빠른 속도로 줄었다. 밥 담당인 고민시가 어쩔 줄 몰라 했다. 그는 "밥이 없어요, 지금 하고 있어요"라고 알렸다.

이를 들은 셰프 최우식이 "누구 맘대로 오늘 밥을 조금 했지?"라고 지적했다. 고민시가 "죄송합니다!"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다행히 얼마 후 밥이 만들어졌다. 고민시가 "하, 됐어"라면서 안도했다. 이어 밀렸던 주문서의 밥을 채우고, 돌솥비빔밥 2개까지 동시에 조리했다.

최우식이 극찬했다. 그는 정신없이 일하는 고민시를 향해 "너무 잘하고 있어"라고 격려했다. 이후에도 "보통이 아니네"라며 "너 진짜 잘한다. 연습하고 왔지?"라고 묻는 등 칭찬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lll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