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박투어2' 김대희·김준호, 발리행 비즈니스석 쏜다…짠내나는 벌칙 수행

채널S
채널S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니돈내산 독박투어2' 김대희 김준호가 몸짱 프로젝트 실패 벌칙이었던 비즈니스석 비용 결제를 실행에 옮긴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채널S '니돈내산 독박투어2' 26회에서는 '독박즈'가 여름을 대표하는 휴양지 중 하나인 인도네시아 발리로 열다섯 번째 여행을 계획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독박즈'는 100일간의 몸짱 프로젝트를 실시해, '체성분 게임'을 진행했으며 그 결과 김대희와 김준호가 목표치 달성에 실패해 벌칙인 '비행기 비즈니스석 결제하기'를 실행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날 방송에서 '독박즈'는 다음 여행지를 정하기 위해 사무실에 모여 회의에 돌입한다. 그 가운데 김대희, 김준호가 비즈니스석 결제를 이번 여행 때 진행하겠다고 하자 모두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이에 장동민은 "그럼 이번 여행은 (최대한 멀리) 칠레로 가자"고 거침없이 제안한다.

반면 김준호는 "국내 여행도 좋았잖아? 제주도 어때?"라고 묻지만, 장동민과 홍인규는 즉각 "비즈니스석 타는데, 최소한 6~7시간 이상 걸리는 곳은 가야지!"라고 강력 주장한다. 그러자 김대희와 김준호는 "형들이 쏘는 거니까 편하게 다시 얘기해 봐"라며 뒤늦게 쿨한 척을 해 짠내웃음을 안긴다.

잠시 후 홍인규는 다양한 여행지 후보를 나열하는데, 김대희와 장동민은 "발리 한 번도 안 가봤다"며 인도네시아 발리에 급 관심을 보이고, 홍인규도 "신혼여행을 발리로 다녀왔는데 엄청 좋았다"고 맞장구친다. 유세윤 역시 "발리는 비치 풀 파티와 정글 뷰 숙소가 정말 최고"라고 설명한 뒤, "발리에 독을 씻는 사원이 있는데, 거기 가서 '최종 독박' 1위 이런 독을 다 씻고 제로베이스로 시작하자"며 "발리에서는 장동민 형이 (최다 독박에) 걸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해 모두를 흥분시킨다.

과연 '장동신봉교 교주' 장동민이 발리에서도 여전한 게임 강자 면모를 이어갈지, 아니면 '누적 최다 독박자'인 김준호가 '독'의 기운을 씻고 새로운 강자로 재탄생할 수 있을지 더욱 주목된다.

'니돈내산 독박투어2'는 이날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