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이혼, 맨홀 뚜껑 열고 나오는 것…책임감 느껴"

'라디오스타' 3일 방송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방송인 안현모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매드 맥스:분노의 무대' 특집으로 꾸며져 옥주현, 안현모, 조현아,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안현모는 이혼 후 생긴 고충을 토로하면서도 조건 없는 응원의 말들에 힘을 얻는다고 밝혔다. 안현모는 "나쁜 짓 하지 말고 잘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하기도.

이어 안현모는 "한편으로는 저를 포함한 이혼 관련 소식, 이혼을 소재로 한 콘텐츠도 많은 상황에 혹시 본의 아니게 (제 소식으로 인해서) 이혼을 쉽게 생각할까 봐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걱정해 시선을 모았다. 안현모는 "연애하다가 헤어지는 것과 결혼했다가 헤어지는 건 너무 다르다"라며 꽃길 위를 걸으며 시작하는 결혼과 이혼의 차이점을 전했다. 안현모는 "이혼은 깜깜한 지하에서 중력과 관성을 거스르면서 밧줄 하나 잡고 올라와 맨홀 뚜껑 열고 나오는 것"이라며 "이혼은 쉽지 않다, 가볍게 소재화되는 걸 경계하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