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끗차이' 이찬원 "과거 소속사 없어 무시 많이 받아"

3일 E채널 '한 끗 차이:사이코멘터리' 방송

사진=E채널 '한끗차이'
사진=E채널 '한끗차이'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가수 이찬원이 과거 오디션 프로그램 참여 당시 소속사가 없어서 무시받았다고 밝힌다.

3일 오후 방송하는 E채널 예능 프로그램 '한 끗 차이:사이코멘터리'(이하 '한끗차이')에서는 '감히 날 무시해?'를 일곱 번째 심리 키워드로 다룬다.

이날 방송에서 아내와 어린 두 아들을 무참하게 살해하고는 "내 안에 세 개의 인격이 있다"라고 주장한 '다중인격 살인마'와 맨손으로 보이스피싱 조직을 때려잡은 '여자 마동석', 두 사람이 같은 본성을 가지고 전혀 다른 결과를 만들어낸 '한 끗 차이'의 법칙에 대해 파헤쳐본다.

이 중 '여자 마동석'으로 소개된 김성자 씨는 아이 셋을 홀로 키우던 평범한 엄마였지만, 어느 날 걸려 온 전화 한 통으로 인해 전 재산을 잃었다. 바로 보이스피싱 범죄에 제대로 낚인 것. 그런데 김성자 씨의 화를 참을 수 없게 만든 일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아줌마, 그거로는 못 잡아요"라고 그녀를 무시하는 경찰의 태도부터, 범죄 신고 포상금 1억 원이 백만 원으로 둔갑한 황당 스토리까지, 영화 '시민덕희'의 실제 주인공 김성자 씨가 밝히는 '뒷목 잡고, 사이다 마시는' 영화 밖 비하인드 스토리가 '한끗차이'에서 공개된다.

'한끗차이' MC들은 무시당해서 '발끈'했던 실제 경험담을 이 자리에서 털어놓는다. '인종 차별'이 자신의 '발작 버튼'이라는 홍진경은 " 영어도 못하는데 못참고 굳이 얘기를 한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에 대해 "어렸을 때 해외에서 모델 활동하면서 많이 당해서 트라우마가 있다, 내가 짚어줘야 또 다른 동양인들이 안 당한다는 생각에 총대를 메는 것 같다"라고 속내를 밝힌다.

이찬원은 오디션 프로그램 당시 "참가했던 101명 중에 10퍼센트인 10명 정도만 소속사가 없었다, 그러다 보니 진짜 무시와 괄시를 많이 받았다"라고 고백한다. 그러나 동시에 "그런 무시와 괄시가 저를 좋은 결과로 이끌었다"라며 역경에 지지 않는 단단한 면모를 드러낸다.

한편 '한끗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한다.

ahneunjae9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