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한길, 신용불량자→일타강사 되기까지…"수입? 많을 땐 세금만 25억"

MBC '라디오스타' 26일 방송

MBC
MBC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공무원 시험 한국사 일타 강사 전한길이 '노량진 BTS'로 사랑받는 인기부터 수입까지 화끈하게 공개한다.

26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전한길, 조혜련, 신봉선, 정상훈, 윤가이가 출연하는 '바빠나나랄라' 특집으로 꾸며진다. 자칭·타칭 '일개미' 게스트 5인의 열정 넘치는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전한길은 '라디오스타'로 MBC 예능에 처음 진출한다. 닮은꼴 부자로 소문 난 그는 개그맨 강성범, 트로트 가수 진성, 축구선수 김민재, 할리우드 스타 짐 캐리 등을 닮은꼴로 언급했다. 닮은꼴 사진을 본 김구라는 "프레임은 진성인데, 얼굴과 말투는 강성범"이라며 신기해했다.

또한 아이돌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업적도 공개됐다. 전한길은 높은 인기 때문에 평소 노량진을 돌아다닐 때는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찐팬'으로 평생 무료 제공을 약속받았다"며 한 유명 자양강장제 브랜드로부터 아이돌급 협찬까지 받게 된 사연도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전한길은 숨만 쉬어도 짤이 될 정도로 '짤 부자'다. 그는 짤 부자가 되기 이전 인지도가 '떡상' 하게 된 계기가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바로 공무원 시험 수험생들을 대신해서 분노를 한 영상이 얼굴 모자이크까지 돼 뉴스에 소개된 것. 전한길은 "전한길의 난이자 전한길의 혁명으로 불린다"며 뿌듯해했다.

또한 수입에 관한 질문에는 "어릴 때 로망이 있었는데, 나중에 돈을 벌어서 세금을 많이 내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며 "많을 땐 세금만 25억 정도 낸 것 같다, 이렇게 낸 지 5년이 넘었다"고 화끈하게 답했다. 김구라는 세금으로 수입을 추정하며 "전 선생님 대단하시네"라고 진심으로 감탄했다.

그런가 하면, 엄청난 수입을 자랑하는 일타 강사가 되기까지 인생의 고비를 맞았다고도 털어놨다. 신용불량자에서 노량진 스타 강사가 되기까지 자수성가 풀 스토리를 공개한 것. 또한 현실에 좌절하는 청년들에게는 "남과 비교하지 말자!"고 쓴소리를 전했다고 해 본 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