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수 "♥손지창 집에 늦게 와도 난 전화 안 해"…"여행 가서도 따로 다녀"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오연수가 남편과의 연락에 연연해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오연수가 패널로 출연한 가운데 남편 손지창이 김승수와 등산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김승수가 "형수님(오연수)이 형보다는 성격이 더 여유롭지 않나?"라고 묻자, 손지창은 "(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에 나온 딱 그 성격이야"라며 아내의 성격이 무서운 군인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그 드라마 보기 전에는 다 내가 장가 잘 갔다 했는데 그거 보고 나서는 '야 어떻게 사니' 그러더라. 그게 딱 정확한 성격이다. 현실에 가깝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오연수는 "뭔 소리야"라며 실소를 터뜨리고, "웃자고 하는 소리겠죠"라며 쿨하게 넘어갔다.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김승수가 "형수님이 여행하는 스타일이 형하고 달라서 여행지에 도착하면 각자 헤어져서 보고 시간 정해서 다시 만나는 걸로 한다면서?"라고 묻자, 손지창은 "굳이 시간 낭비를 뭐 하러 해. 각자 (그 건물에서) 보고 싶은 층이 다르잖아. 따로 보고 만나서 다음 장소로 이동하고 이동하고 해야지. 여행 가면 시간이 많은 것도 아니고"라며 대수롭지 않게 답했다.

이를 본 신동엽이 "아이들이 같이 가는 경우엔 어떡하나"라고 묻자, 오연수는 "아이들한테 물어본다. '엄마랑 갈래 아빠랑 갈래?'라고. 요즘은 (여행을) 같이 가지도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신동엽이 "오연수 씨가 남편한테 절대 먼저 전화하지 않는다면서?"라고 묻자, 오연수는 "신혼 때 (손지창이) 한 번 늦게 들어와서 자기는 일을 하기 때문에 늦게 들어오는 걸 이해해 줘야 한다고 얘길 하더라. 그래서 '아 그렇게 해야 하는구나'하고 그 이후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전화해 본 적 없다"며 "지금은 점점 더 안 하게 되겠죠. 관심이 더 떨어지니까"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이 "반대로 지창이형이 계속 전화한다면서?"라고 하자, 오연수는 "(손지창이) 오늘 몇 시에 누구를 만났고 누구를 만나러 갈 거고 누구랑 저녁 먹을 거고 몇 시에 들어갈 거야, 다 얘기해 주는데 뭐가 궁금하나"라며 "그리고 궁금하지도 않다"고 털털한 모습을 보였다.

syk1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