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갖고싶다"는 이수민♥원혁 첫날밤…문밖에 서있는 장인 이용식 '경악'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24일 방송

TV조선
TV조선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조선의 사랑꾼'이 낳은 커플 이수민 원혁 부부가 대망의 신혼여행 현장을 공개하는 가운데 '국가대표 딸바보' 이용식이 동행, 예측불허 여행기를 보여준다.

24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는 이수민 원혁이 신혼여행 중 이용식, 김외선 부부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수민의 엄마 김외선 씨는 "아기는 언제 낳을 거냐는 질문이 스트레스라고 하는데"라며 2세 얘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하지만 이수민은 "우리한테는 스트레스가 아니지"라며 "우리 둘만의 신혼을 보내는 것보다 아기를 최대한 일찍 낳자는 생각이다, 오빠도 나이 있는 편이고"라고 계획을 밝혔다. 또 원혁도 "딸이 너무 갖고 싶어요"라고 수줍게 속마음을 전했다.

김외선 씨는 '2세 계획'에 적극적인 두 사람의 모습에 "아기 빨리 낳으려면 여기 새우 같은 거 많이 먹어라"라며 원혁에게 기력에 좋은 새우를 권했다. 또 조용하던 이용식 역시 새우 꼬리를 원혁에게 건네주며 "이 꼬리 너 먹어라"라고 합세했다. 내친김에 이수민 원혁은 "아들, 딸 두 명을 위하여"라며 건배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다른 첫날 밤을 앞둔 이수민 원혁 부부의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국진은 "오늘 밤이 궁금하다"고 말했지만, 김지민은 "밤에는 진짜 방 밖으로 나가지 맙시다"라고 '사생활 침해 금지'를 당부했다.

이어지는 장면에서는 이수민 원혁 부부가 그토록 기다렸던 첫날밤이 살짝 공개됐다. 그러나 두 사람이 달콤하게 서로 끌어안고 있는 방 밖에는 이용식이 서 있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과연 장인이 문밖에 대기 중인 가운데 이수민 원혁의 첫날밤이 어떻게 흘러갔을지는 본 방송이 더욱 주목된다.

'조선의 사랑꾼'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