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나혼자산다' 팀, 나 없는 단톡방 있더라" 고백

ENA 현무카세
ENA 현무카세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현무카세' 전현무가 자신이 없는 '나 혼자 산다' 단체채팅방이 있다고 말했다.

오는 7월 11일 처음 방송되는 ENA 새 예능 프로그램 '현무카세' 에서 전현무가 '방송 AI'였던 과거를 셀프 폭로한다.

'현무카세'는 전현무의 이름에 오마카세(셰프에게 온전히 맡기는 코스 요리)의 '카세'를 조합한 프로그램명에 걸맞게, 퇴근길에 생각나는 친한 지인을 아지트로 초대해 '맞춤형 풀코스 요리'를 대접하며 마음까지 요리해 주는 리얼 토크쇼다. 전현무 김지석의 '환상x환장' 티키타카가 펼쳐진다.

선공개 영상에서 전현무와 김지석은 ‘현무카세’를 앞두고 한 카페에서 만나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 이때 김지석은 "형, '문제적 남자' 할 때보다 얼굴이 훨씬 좋아졌다"라고 덕담을 건네는데, 전현무는 "사실 그때 내 얼굴이 최악이었다"라고 쿨하게 인정한다. 이어 "너도 알겠지만, (다작을 하느라) 당시 내가 거의 '방송 AI'였다, '네, 알겠습니다'란 말을 제일 많이 했었다, 그 시절엔 방송과 사생활을 확실히 나누었다, 그래서 연예인 동생들한테 연락해 온 적이 없었다"고 털어놓는다.

그런데 갑자기 그는 "너희(‘문제적 남자’ 멤버)들도 나 소외시키고 그랬잖아!"라며 '급발진' 분노한다. 이에 김지석이 "그건 형이 바쁘셨으니까"라고 해명하자, 전현무는 "'나 혼자 산다' 팀도 그렇다, 나 없는 단톡방이 하나 있더라"면서 폭로를 멈출 줄 모른다. 조용히 듣던 김지석은 "저희(‘문제적 남자’ 출연진들)도 있어요"라고 덧붙여 전현무를 어질어질하게 만든다.

어딜 가나 혼자였던 '방송 AI' 전현무는 그러나 이제 180도 달라졌다고. 그는 "(지난해) '연예대상' 수상도 너무 감사한 일이지만, 사람들은 한 달 안에 다 잊는다, '내가 지금 뭐 하고 사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고, 이젠 좀 사람답게 살자고 결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람 냄새 나는 아지트인 '현무카세' 오픈을 앞둔 의욕을 드러내는데, 급기야 집에서 가져온 각종 요리책까지 늘어놔 모두를 놀라게 한다. 나아가 전현무는 "드디어 이 요리책들을 활용할 기회가 왔다"며 "손님들이 원하는 음식을 열심히 준비해 보겠다"라고 진정성 있게 말한다.

7월 11일 밤 9시 방송.

ich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