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다시 해" 서장훈, 조혜련 거침없는 재혼 권유에 '진땀'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20일 방송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조혜련이 거침없는 입담으로 서장훈을 진땀 흘리게 한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에서는 '원조 매운 언니' 조혜련이 게스트로 출연, 화끈한 입담으로 1톤 덩치들과 남다른 케미를 선보인다.

이날 조혜련은 "54살이라 이제는 문 닫았다", "남편하고 다시 뜨거워질 수 있게 해달라"라며 거침없는 '59금 마라 맛 토크'를 뽐내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덩치들은 '부부 사이 심폐 소생 맛집'을 공개하며 잃어버린 입맛과 부부 사이를 다시 회복해 주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같이 먹으면 무조건 후끈해진다는 '을지로 닭 요리' 맛집부터, 부부의 첫 만남 추억이 깃든 중국식 만둣집, 그리고 부부 관계에 다시 불을 지필 보양식 맛집까지 공개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과연 조혜련의 부부관계를 심폐 소생하는 데 성공할 맛집은 어디가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서장훈을 잡은 조혜련의 '센 누나' 면모에 녹화 현장이 초토화됐다. '기혼자 덩치'들이 부부 맛집 토크를 이어가던 중, 조혜련은 서장훈을 가리키며 "여기도 갔다 왔잖아", "나는 (결혼) 다시 했는데, 너도 다시 해"라며 거침없이 디스해 천하의 서장훈을 진땀 흘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덩치들은 만두를 두고 육탄전을 벌이는가 하면 눈물까지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만두를 너무 먹고 싶었던 서장훈이 감히 '공복 덩치'들의 만두에 손을 대며 현장이 발칵 뒤집힌 것. 만두를 빼앗길 뻔한 설움에 복받쳐 눈물을 흘리는 덩치들이 속출하고, 뜻밖의 '만두 전우애'로 현장이 아수라장이 되었다는 후문이다.

1톤 덩치들 무게만큼이나 묵직하고 파워 넘치는 조혜련의 입담은 20일 오후 9시 '먹찌빠'에서 확인할 수 있다.

breeze5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