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비 "한해, 2주 전에 내 번호 물어봐"…선미도 폭로

15일 '놀라운 토요일' 방송

tvN 방송화면 갈무리
tvN 방송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권은비가 한해가 자기 번호를 물어봤다고 폭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 선미, 트와이스 나연, 권은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선미는 "'놀토'에 제 노래가 문제로 나왔는데 한해님께서 저랑 '찐친'(진짜 친구)이라고 했다"라며 "그 방송이 끝나고 한 3년이 지났는데 그 3년 동안 아무런 연락이 없었고, 저한테 문자로 '방송에서 내가 너 찐친이라 말해놨다'고 보냈더라"고 폭로했다.

한해는 "제가 그때 '놀토'에서 입지가 불안불안해서 궁지에 몰려서 선미 노래가 나오자마자 저도 모르게 '찐친'이라고 했다"고 해명했고, 선미는 "장난이다, 한해 오빠다"라고 말했다.

이어 붐은 한해에게 "(권)은비 씨와는 '찐친'이냐"고 물었고, 한해는 "은비 씨랑도 친하다"라고 답했다.

이에 권은비는 "2주 전에 번호 물어보더라"며 "물어보시지 않았느냐"고 했다. 피오는 "주접을 싸고 다닌다"라고 지적했고, 한해는 "음흉하게 물어본 게 아니다"라고 재차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seung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