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 "쥬얼리 활동 시절, 스태프가 가방까지 몰래 뒤져"…경악

'내편하자2' 22일 공개

LG U+모바일 tv '내편하자 시즌2'
LG U+모바일 tv '내편하자 시즌2'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예원이 쥬얼리 활동 시절 가방을 몰래 뒤졌던 스태프에 대한 일화를 밝혔다.

오는 22일 공개되는 LG U+모바일TV 오리지널 예능 '믿고 말해보는 편-내편하자 시즌2'(이하 '내편하자2')에서는 편들러 MC들과 게스트 박지민, 예원이 소름 돋는 집착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최근 녹화에서는 나이가 20살 많은 직장 상사의 집착 때문에 퇴사한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처음 한 달간은 천사처럼 자신을 잘 챙겨줬지만 그 이후로 점점 사생활에 과도하게 관심을 갖고 심지어 선을 넘는 부탁까지 하면서 도저히 참을 수 없게 되면서 급기야 퇴사까지 해야했다는 것.

사연을 들은 출연진들은 차 안에서 다투던 전 남자친구의 아찔한 역주행 사건과 여자친구 때문에 연락처를 지우고, 관계를 끊어버리게 되는 '인간관계단절' 타입, 몰래 뒷조사를 하는 '음흉한 집착' 등 각자 직접 겪었던 다양한 집착 사례를 토로했다.

특히 예원은 과거 걸그룹 시절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을 갖는 것을 넘어서 가방까지 몰래 뒤졌던 스태프의 이야기를 공개해 출연진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고.

듣기만 해도 소름 돋는 집착 경험담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한혜진이 사연과 달리 후배에게 관심 안보이는 상사는 어떠냐고 묻자 박지민은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선배 김대호 아나운서를 꼽으며 "교통사고 때문에 늦은 자신에게 괜찮냐는 한마디 안했다"라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