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14세 연하 소개팅 여성에 "아이는 정자 난자 은행에…" 망언

(미운 우리 새끼 갈무리)
(미운 우리 새끼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배우 김승수(52)가 14세 어린 여성과 소개팅에 나서 눈길이 쏠린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말미에는 다음 주 예고편이 공개됐다.

예고편에는 배우 이영애가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김승수의 소개팅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장을 차려입은 김승수는 소개팅 여성에게 정중하게 인사를 건넸다. 소개팅 여성을 본 신동엽은 "인상이 너무 좋다"고 칭찬했고, 김승수의 모친도 흡족한 듯 활짝 웃었다.

긴장한 분위기 속 소개팅이 시작됐고, 여성이 "니트가 잘 어울리는 남자를 좋아한다"고 말하자 김승수는 곧장 카디건으로 옷을 갈아입고 나와 여성에게 웃음을 안겼다.

(미운 우리 새끼 갈무리)
(미운 우리 새끼 갈무리)

또 김승수는 여성에게 "손을 좀 내밀어 보세요"라며 자연스럽게 스킨십하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 모습에 토니안의 모친은 "둘이 진짜 잘 됐으면 좋겠다"며 응원했다.

김승수가 14세 나이 차를 언급하자, 상대 여성은 "오빠시네요?"라고 개의치 않는 듯 말했다. 하지만 김승수가 "삼촌이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패널들은 한숨을 내쉬었다.

그뿐만 아니라 김승수는 주량에 대해 "분위기 따라 다른데 대여섯병 마신다"고 솔직하게 답했다가 원성을 샀다. 특히 서장훈은 "적당히 마신다고 하지. 형님 진짜 왜 이러냐"며 경악했다.

김승수는 "아이는 정자, 난자 은행에"라며 폭탄 발언도 서슴지 않아 그의 모친이 질색하는 표정을 짓기도 했다. 예고편 말미 김승수가 "사실 처음 봤을 때부터…"라며 고백하는 듯한 장면은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김승수의 소개팅 장면은 오는 26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