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미, '트윙클' 댄스 연습 난항 "이 뻣뻣한 고관절 어떡할거야"

'골든걸스' 17일 방송

KBS 2TV '골든걸스'
KBS 2TV '골든걸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신(神)인 디바 '골든걸스' 이은미가 가수 데뷔 34년 차에 댄스 베이비에서 벗어난 위대한 탄생을 시작한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골든걸스' 3회에서는 프로젝트를 위해 합숙을 시작한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가 첫 듀엣 무대를 위해 본격적인 댄스 수업과 안무 연습을 소화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와 함께 예고편 속에서 짧은 소절만으로도 기대를 모으게 만들었던 인순이, 박미경의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와 신효범, 이은미의 '트윙클'(Twinkle) 풀 무대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자칭 타칭 '골든걸스' 댄스 베이비 이은미가 박미경과 안무 선생님의 도움으로 댄스 베이비를 탈피한다고 전해져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은미는 '트윙클' 안무 연습 당일부터 머리부터 발끝까지 오직 춤 만을 위한 복장으로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만반의 준비를 한 이은미의 모습에 박미경은 "모자까지 준비했네"라며 흡족해하고, 이은미는 "부끄러워서 가리려고 모자 쓰고 왔어"라는 말로 댄스 낯가림을 토로해 현장을 폭소케 한다고.

이어 시작된 박미경, 이은미의 '트윙클' 안무 수업. 먼저 이은미는 손과 함께 골반을 튕겨야 하는 난이도 높은 동작에 마치 사지육신이 고장 난 듯한 모습을 보여 현장 모두를 웃참하게 만든다고. 이에 박미경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것 같아, 쟤도 저렇게 추는데 내가 왜 못하냐"라는 말로 이은미의 춤 동작에 '디스'를 날리고, 이에 이은미는 허탈한 듯 웃음을 지으며 자꾸만 마음과는 다른 출력값을 내는 몸에 "이 뻣뻣한 고관절 어떻게 할 거야"라며 대략 난감한 표정으로 반복 연습에 매진한다고 전해 이은미의 '골반 춤' 성공에 관심이 치솟는다.

한편 인순이, 신효범의 팀명 '신인시스터즈'가 '맷돌시스터즈'로 변경되었다고 해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인순이와 신효범은 안무 수업 당일 숟가락 마이크와 함께 안경을 벗는 등 안무와 라이브를 동시 공략하기 위한 열정을 보이지만 마음과 달리 끊임없이 반복되는 실수에 인순이는 "(우리는) 돌 두 개야, 100번만 하면 되겠지"라고 말하며, 마치 두 개의 돌이 서로 부딪히고 갈려서 결과물이 나오는 맷돌처럼 끊임없이 춤선을 갈고 닦는다고. 또한 신효범은 짧은 쉬는 시간에도 허리 스트레칭과 함께 "언니도 하는데 내가 못하면 안 되지"라는 말과 함께 정신을 번쩍 차리며 매콤살벌한 맷돌 연습을 펼쳤다고 해 과연 그들의 듀엣 무대가 성공으로 이루어질 수 있을지 본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손가락으로 알파벳 지(G)를 형상화하는 '골든걸스'의 시그니처 제스처의 탄생 비화가 공개된다. 앞서 개최된 '골든걸스' 제작발표회 당시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가 갓 데뷔한 신인 아이돌처럼 본인들의 팀명을 상징하는 손가락 제스처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이 같은 '골든걸스' 팀 제스처는 "우리도 사인 하나 만들자"라는 박진영의 아이디어를 시작으로 손가락 '지'가 탄생된 비화가 공개된다.

한편 '골든걸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