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T, 707에 추격 당하나…'강철부대3' 4강 토너먼트서 IBS 등장

'강철부대3' 14일 방송

채널A '강철부대3' 캡처
채널A '강철부대3'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UDT, 707이 결승 진출을 두고 맞붙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채널A·ENA 공동 제작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3'에서는 UDT와 707이 300kg 보급 행군으로 4강 토너먼트를 펼쳐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날 보급 행군은 엄청난 무게에 자갈길까지 점점 더 힘들어졌다. 김성주, 츄 등 MC들이 걱정했다. 이후에는 해안에 진입해 놀라움을 더했다. UDT 정종현은 "그때부터 더 무겁게 느껴졌다"라고 털어놨다. 707 이유석 역시 "정말 힘들었다. 이번 생 통틀어서 제일 힘들었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행군 중 UDT 이정준이 두 대의 IBS를 발견했다. 이정준은 "보자마자 우리가 이겼다 생각했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반면 707 홍범석은 "설마 했는데 IBS가 나와서 걱정했다. UDT가 훈련을 많이 하기 때문에 마음이 많이 급해졌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로 인해 UDT는 격차를 벌리려 했고, 707은 추격하며 긴장해야 했다. 이때 추가 미션이 주어졌다. IBS로 바다 위 선박까지 이동한 뒤 120kg 추가 보급품을 확보해 부대 전체가 결승점에 도착해야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마스터 최영재는 "육상, 해상이 결합된 미션이다"라고 알렸다. MC 김희철은 "이러면 707이 불리하지 않냐"라며 걱정했다.

강하게 부딪힌 두 부대의 IBS가 긴장감을 더했다. 서로 "밀어!"라고 외치는 등 신경전을 벌였다. 하지만 거친 파도가 변수였다. 방향을 잡은 뒤에는 본격적인 패들링 경쟁이 시작됐다. 707이 맹추격하면서 "할 수 있어! 끝나고 후회하지 말자"라고 이를 갈았다. UDT는 "여기서 격차 벌리면 무조건 우리의 승리"라고 자신했다.

하지만 UDT의 IBS가 파도를 맞고 방향이 돌아가며 위기에 직면했다. 그 사이 707이 많이 따라붙으면서 4강 토너먼트 결과에 궁금증을 높였다.

lll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