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영 "과거 사기 당해 빚만 수십 억…남편, 다 알고도 결혼" [RE:TV]

'신발벗고 돌싱포맨' 14일 방송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이수영이 회사원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이수영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결혼 14년차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출연진들이 "남편 어떻게 만났냐"라며 러브스토리를 궁금해 했다. 이수영이 "결혼하려면 하늘에서 남자가 뚝 떨어진다"라고 답해 궁금증을 더했다.

그는 "진짜 그렇다. 결혼 당시에 엄청나게 큰 사기를 당해서 정말 힘든 시기였다"라고 회상했다. 특히 "어마어마하게 몇십억 원의 빚이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누구를 만나거나 할 상황이 아니었다. 빨리 열심히 일해서 빚을 갚아야 되는 상황이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수영은 "지금은 그 빚을 다 갚았다"라면서 남편에 대해 "제가 다니는 교회에 아는 분 소개로 만났다. 세상에 없을 것만 같은 사람이 나타난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남편이 결혼하자고 하니까 제가 빚을 그냥 공개했다. 도망갈 기회를 준 거였다. 통장까지 다 보여줬다. 남편이 평범한 회사원이다 보니 5일간 연락이 안 왔다"라며 한동안 연락이 두절됐다고 회상했다.

이수영은 "회사 다니는 분이 이런 빚을 이해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연락이 왔고, 바로 프러포즈를 받았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이후 이상민이 "결혼 후에는 남편이 장기 출장 갈 때만 설렌다던데"라며 농을 던졌다. 이수영은 떨리는 목소리로 "그러니까 너무나 사랑하고 너무 행복해요"라고 받아쳐 폭소를 자아냈다.

"남편이 속 썩인 적은 없지 않냐"라는 이어진 질문에는 "남편들은 항상 속을 썩인다"라며 "서로 대화하면 안된다. 부부는 대화하는 순간 싸우기 때문에 그냥 살아가는 거다"라고 생각을 밝혀 웃음을 더했다.

lll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