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다마스' 지성·박혜은, 숨 막히는 대면 포착…긴장감↑ [N컷]

tvN '아다마스'
tvN '아다마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아다마스' 지성과 박혜은의 숨 막히는 대면 현장이 포착됐다.

8일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극본 최태강/ 연출 박승우) 측은 송수현(지성 분)과 팀A의 최종병기 썬(박혜은 분)이 조우한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송수현은 계부의 묘소를 찾았다가 썬이 설치한 폭발물에 의해 죽을 뻔한 위기를 겨우 넘겼다. 무엇보다 그는 공계장(고규필 분)이 잔혹하게 살해당한 주검을 눈앞에서 마주한 것도 모자라 곧바로 터진 폭탄 때문에 특수본 요원 한 명의 죽음까지 겪게 되는 잔혹한 경험을 해야만 했다.

더불어 얼마 전 김서희(이수경 분)가 팀A에 납치되면서 강도 높은 고문을 당한 것은 물론 폭탄 테러의 제물로 희생당하는 등 송수현은 주변 인물들을 건드리는 썬과 절대 풀릴 수 없는 악연으로 깊게 묶여버렸다. 지금껏 마주친 적은 없었으나 송수현은 자신 근처에서 살인을 몰고 다니는 썬을 향한 적개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썬 또한 여러 번 자신에게 실패의 고배를 마시게 한 타깃 송수현은 흥미롭고 정복하고 싶은 존재인 상황.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두 사람의 한층 더 살벌한 기류가 형성돼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역시나 송수현은 썬을 보자마자 그 간의 울분이 터져 나오기 일보 직전의 얼굴로 그녀의 목을 틀어쥐고 있다. 썬을 응시하는 눈빛에서 당장이라도 벼른 칼이 튀어나올 듯 강렬한 분노가 느껴진다.

그런가 하면 썬은 그런 송수현에게 놀라는 기색도 없이 살기 어린 표정으로 대적, 역시나 보통 인물이 아니라는 점을 실감케 한다. 두 사람 사이에 감도는 팽팽한 대립각은 당장이라도 무슨 일이 터질 것만 같은 불안감을 안겨주고 있다.

이에 썬이 훤한 대낮, 송수현 앞에 나타나게 된 이유에 관심이 모인다. 과연 무엇을 얻어내고자 대범하게 그를 찾아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렇게 참는 법을 모르는 두 사람의 만남이 가져올 결과가 다음 이야기를 기다려지게 한다.

한편 '아다마스'는 매주 수, 목요이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