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김혜수와 영화 첫 촬영 회상…"터질 것 같았다" 고백

'어쩌다 사장2' 12일 방송

tvN '어쩌다 사장2' ⓒ 뉴스1
tvN '어쩌다 사장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조인성이 배우 김혜수와 첫 촬영 당시의 소감을 전했다.

12일 오후에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에서는 특급알바 3인방 김혜수, 박경혜, 한효주와 함께 회포를 푸는 차태현, 조인성의 모습이 담겼다.

조인성은 김혜수와 최근 영화에서 처음 촬영한 날을 언급하며 눈길을 끌었다. 조인성은 "얼굴 밖으로는 표현이 안 됐을 수도 있는데, 안으로는 터질 것 같았다, 너무 떨렸다"라며 초긴장했던 소감을 밝혔다. 이어 조인성은 "첫 장면부터 어려웠는데 선배님의 '자기야 좋다'라는 말이 기억에 남았다, 후배 입장에서 힘이 났다"라며 김혜수와의 감동 일화를 전했다.

이에 김혜수는 조인성의 활약에 다음 촬영분까지 다 찍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김혜수가 "남자 배우한테 처음 받은 느낌이었다, 가까이서 본 눈이 너무 강렬한데 깨끗했다, 연기하며 소름이 돋는데 되게 좋았다, 정말 많이 배웠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자 조인성이 쑥스러워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는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남자 차태현x조인성의 두 번째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