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김수미, 화해의 포옹…"우리가 원수인 줄 알지만" [RE:TV]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조영남과 김수미가 끈끈한 의리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김상경이 스튜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조영남 김수미가 여러 가지 이야기를 털어놨다.

과거 제작발표회장 퇴장 사태를 일으켰던 조영남과 김수미가 이날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만났다. 이 가운데 조영남은 그림 대작 사건과 관련해, "그때 사방에서 난리가 났다"라고 했고, 김수미는 "그때 끝날 줄 알았다, 다시는 숨도 못 쉴 줄 알았다"라며 "너무 몰리고 있길래 외국 사례를 다 찾아봐서 진중권 교수를 알아서 연락을 해서 이 사례를 읽어보고 글을 쓰시든가, 얘기를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조영남은 "전혀 몰랐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까 김수미가 도와준 것"이라고 했고, 김수미는 "도와준 게 아니라 사실만 말해달라 한 것"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 자리에서 포옹을 나눴다. 이어 김수미는 "말로만 고맙다 하면 뭐하냐"라며 "부지런히 팔아야 한다, 돈이 없지 않냐"고 조언했다. 김수미는 조영남의 그림을 구경하다가 "죽기 전에 이 그림을 달라"고 하기도 했다. 이후 기타를 배우고 싶다는 김수미를 위해 조영남은 기타를 가져와 처음부터 가르치기 시작했으나, 조영남은 "손톱이 너무 길다, 소리가 안 날 것 같다, 힘들다"라고 했고, 김수미는 계속 배우겠다고 한 뒤, "(조영남) 오빠 장례식장에서 이 노래를 부를 거다, '구경와라'"라고 말하며 티격태격하는 케미를 선사했다

이후 조영남은 김수미와 이사민, 김준호를 위해 처음으로 볶음밥 요리를 만들었다. 밥을 먹던 조영남은 "저와 수미가 원수인 줄 알지 않나, 프로그램하다가 싸우고 나왔으니까"라며 "그게 한국 연예사 최초이자 최후 리얼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김수미는 "그게 원래 몰래 카메라였는데, 오빠가 몰랐다"라며 "그런데 오빠가 갑자기 일어나서 나가니까 나도 화나서 몰카라고 말하는 걸 잊어버리고, 타이밍을 놓쳤다"고 했다. 이상민과 김준호는 "그때 당시에 누가 더 잘못했는지에 대해 논쟁이 일었다"고 덧붙였다.

조영남은 "그때 나간 게 잘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내 연예 생활에서 그게 가장 자랑스럽다"고 했고, 김수미는 "그게 자랑스럽냐, 자랑스러울 것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 가운데 이상민이 당시 상황을 재연을 해보는 게 어떠냐고 하자, 김수미는 "그렇게 아이디어가 없냐, 그거 다시 떠올리기 싫다"며 "내 인생에서 지우고 싶은 얘기를 왜 하냐"고 화를 내며 자리를 떴다. 모두들 당황한 가운데 가방까지 들고 나간 김수미는 다시 돌아와 "몰래 카메라다"라고 말하며 케이크를 들고와 "내일모레 생일 아니냐, 축하한다"고 말했다. 조영남은 "잊지 못할 생일이 될 것 같다"며 박수를 치기도. 이처럼 제작발표회에서 싸운 일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히며 두 사람이 다시 화해의 포옹까지 나눠 화기애애한 마무리를 그렸다.

seung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