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임예진, 시청자보다 과몰입 "이일화 벌 받아야"

'불후의 명곡' 5일 방송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신사와 아가씨' 임예진이 드라마에 몰입한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5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신동엽이 꺼낸 공에는 평소처럼 가수 이름이 적혀 있는 게 아니라 '신사와 아가씨'의 관전 포인트가 적혀 있었다. 첫 번째 공은 '출생의 비밀'이었다. 출생의 비밀이 뭔지 아느냐는 질문에 이세찬 역의 유준서는 "일단 우진이는 알면 안 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극 중 박수철(이종원 분)이 애나킴(이일화 분)의 정체를 알게 되는 장면이 화제를 모았다. 유준서는 "제가 만일 애나킴이라면 저 장면은 공포영화"라고 말했다. 이종원은 "저 장면에서 제가 기억나는 게, 제가 '지영아'라고 하지 않았느냐. 저 대사를 27년 동안 했다. 제 와이프 이름이 지영이다. 그 대사에 모든 감정이 들어있다"고 숨은 이야기를 전했다.

이일화는 애나킴의 운명에 대해 "죄를 받아야겠죠"라고 답했다. 장미숙 역의 임예진은 "당연히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준현은 "시청자들을 통틀어서 가장 몰입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임예진은 "아직 극 중에서 애나킴과 한 번도 만나지 않았는데 만나는 날은 죽는 거다"고 매우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aaa307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