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교생 시절 학생 한혜진과 첫 만남…배우 된 후 다시 만났다"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18일 방송

채널S ⓒ 뉴스1
채널S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신과 함께 시즌2' 배우 김승수가 교사가 되려 했었다는 과거를 고백한다. 또한 그는 유부남 이미지에 대해서도 억울함을 토로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프로듀서 김수현/연출 진선미)에서는 28회 게스트로 김승수가 출연해 '김승수' 하면 떠오르는 키워드에 관해 토크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된다.

'신과 함께 시즌2'는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최근 녹화에서 '김승수' 하면 떠오르는 키워드를 알아보는 '너의 이름은?' 코너가 진행되는 중, 김승수는 '유부남' 키워드에 관해 입을 열었다. 그는 "나에게 아픈 키워드"라며 "다들 내가 결혼했다고 생각한다"고 유부남 이미지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예전에는 밖에서 술 마시고 있으면 행인에게 '아내가 기다리는데 집에 안 가고 뭐 하고 있냐'는 꾸중 들은 적이 있다"고 웃픈 에피소드를 밝혀 안타까움과 웃음 동시에 자아냈다.

김승수는 극 중에서 수많은 기업의 대표와 실장님을 역임하면서 얻은 반듯한 이미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체대 출신이라고 밝힌 김승수는 "일상생활은 많이 다르다"면서 "마초 기질이 있고 거친 것도 좋아한다"며 현실 캐릭터와 일치하는 역할도 해 보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김승수는 "원래는 교사가 되려고 했다"며 배우가 되기 전 교사의 꿈을 키웠던 사실을 밝혔다. 그러면서 교생 시절 해당 중학교의 학생이었던 배우 한혜진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당시 중학생 한혜진에 대해 "예쁘고 약간 미소년 같았다"며 눈에 띄는 학생으로 기억했다고 말했다.

김승수는 시간이 흘러 배우가 된 두 사람. 한혜진과 드라마에서 조우해 생긴 소름 돋는 일화를 소개했다. 그가 밝힌 한혜진과의 묘하고도 신기한 인연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 밖에도 김승수는 주변 지인들이 자신에게 소개팅 주선을 해 주지 않는다며 그 이유를 공개했다. 충격적인 이유에 성시경은 "최악이다"라며 혀를 찼고, 박선영은 "와 진짜?"라며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고.

그 이유는 오는 18일 오후 8시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