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힐X아이비, 변함 없는 그 시절 감성→토요태 신곡 녹음(종합)

'놀면 뭐 하니?' 11일 방송

MBC '놀면 뭐 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놀면 뭐 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놀면 뭐 하니?'의 '도토리 페스티벌' 윤곽이 뚜렷해지고 있다.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 하니?'에서는 '도토리 페스티벌' 특집으로 그룹 써니힐, 가수 아이비가 출연했다.

이날 신봉선과 미주는 써니힐이 OST를 부른 '최고의 사랑' 속 걸그룹 국보소녀 의상을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써니힐은 많은 사람이 '최고의 사랑' 국보소녀가 써니힐이라는 소문도 있었다고 말했다. 방송 활동을 많이 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네 사람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건 처음이라고 했다. 미주는 "써니힐의 무대를 보면서 컸다"며 "무대 위에서는 카리스마 있는데 지금은 수줍은 게 너무 신기하다"고 말했다.

현재 코타와 빛나, 그리고 다른 멤버 2명이 써니힐로 활동 중이다. 주비는 본명 김은영으로 배우 활동 중이며 미성은 작사가를 하면서 주류회사를 다니고 있다고 밝혔다. 미성은 "연차 쓰고 왔다"고 말했다. 빛나 역시 써니힐로 활동하면서 승마장에서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했다. 코타는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보컬 트레이너로 연습생을 지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써니힐은 '미드나잇 서커스'를 라이브로 소화하고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빛나는 "출연 전 하루 맞춰봤는데 너무 감동했던 게 멤버들이 다 기억하고 있더라"고 말했다. 코타는 힘들어하면서도 "너무 좋다"고 했고 주비는 "코타와 눈을 마주치는 안무가 있는데 활동할 때가 생각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굿바이 투 로맨스', '두근두근'까지 완창하며 가창력을 뽐냈다.

이어 아이비를 만났다. 하하는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 의상을 완벽하게 재현했다. 아이비는 "원래 발라드 가수를 준비하고 있었다. 우연히 박진영을 만났는데 박진영이 '무조건 댄스를 해야 한다. 프로듀싱을 해주겠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무려 안무는 마이클 잭슨의 안무가가 만들었다고. 유재석이 "돈이 많이 들었겠다"라고 하자 아이비는 "많이 벌어서 많이 갚았다. 투자금이 워낙 많았다"고 얘기했다.

활동 당시 아이비의 흔들리지 않는 라이브가 화제였다. 미니홈피 배경음악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아이비는 "저도 미니홈피를 열심히 했었다"고 말했다. 아이비는 미니홈피에 코믹한 사진을 업로드, 무대에서는 볼 수 없는 반전 매력으로 인기를 얻었다. 아이비의 과거 무대를 보면서 유재석은 감탄했지만 아이비는 매우 부끄러운 듯 얼굴을 가리며 웃었다.

한편 토요태의 데뷔곡은 1번 곡으로 정해졌다. 유재석이 가장 먼저 녹음실에 들어갔다. 유재석의 노래를 들은 라도는 감탄했다. 유재석은 라도의 요청 사항을 바로바로 반영했다. 하하는 "노래 많이 늘었다니까"라며 신기해했다. 뒤이어 하하의 차례였다. 하하는 자신의 경험담을 녹여낸 랩을 직접 썼다. 유재석은 "너무 좋다"고 말했다. 라도는 "진짜 옛날 그루브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마지막으로 미주가 부스에 입장했다. 미주도 음색을 뽐내며 빠르게 녹음을 마쳤다.

이어 유재석과 하하가 더블링을 녹음했다. 두 사람의 첫 시도는 웃음이 터져 실패했다. 그래도 네 번째 시도만에 성공했다. 하하는 보컬 파트에서 개성 있는 스타일을 자랑했다. 유재석은 "너랑 안 지가 20년인데 너의 음악 세계를 오늘 다 본다"며 놀랐다. 곡의 도입부인 내레이션은 하하와 미주가 녹음했다. 하하와 미주는 상황에 몰입해 즉석 연기를 펼쳤다. 유재석도 사연 있는 전 남자 친구에 빙의했다. 과연 누구의 목소리가 내레이션으로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aaa307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