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왕빛나·임예진 3인 회동…궁금증 유발 [N컷]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 뉴스1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신사와 아가씨'에서 지현우, 왕빛나, 임예진의 3인 회동이 포착된다.

지난 25일 처음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는 시청률 22.7%(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26일 오후 7시55분 방송되는 2회에서는 웃음이 끊이지 않는 이영국(지현우), 장국희(왕빛나), 장미숙(임예진)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펼쳐진다. 극 중 이영국과 장국희는 대학 동창이자 오랜 친구 사이로, 서로에 대한 각기 다른 감정을 지닌 인물들이다. 장미숙은 장국희의 언니로 이영국과도 친한 누나, 동생 사이를 자랑한다고.

앞서 이영국은 아내의 빈자리로 인한 슬픔을 장국희에게 토로했고, 제자 중에 괜찮은 친구를 입주가정교사로 추천해달라는 말을 남기는 등 속 깊은 얘기를 털어놓았다. 또한 장국희는 이영국을 그녀의 짝으로 염두에 둔 언니 장미숙의 말에 '친구'라고 못 박았지만 미묘한 반응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는 한 공간에 있는 이영국과 장국희 그리고 장미숙의 모습이 담겼다. 이영국은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으며, 장국희는 한껏 흥이 오른 듯 통통 튀는 귀여운 매력을 뽐내, 두 사람의 밝은 표정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런 가운데, 이영국과 장국희는 해맑은 얼굴을 띄는 반면 장미숙 혼자 새초롬한 표정을 하고 있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장미숙은 옛날 생각에 함박웃음이 끊이지 않다가도 동생 장국희의 한마디에 답답한 속마음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흥미를 돋는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이영국과 장국희는 그야말로 단짝 중의 단짝이다, 그러나 때로는 묘한 기류를 자아내며 두 사람의 관계를 헷갈리게 한다"라며 "과연 이영국이 장국희의 언니 장미숙과 함께 회동을 가진 이유는 무엇일지, 세 사람의 즐거운 현장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seung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