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제 "카이 댄서로 유명세? 문제 될 건 없어"…배틀서는 리안에 완패

'스트릿 우먼 파이터' 31일 방송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캡처 ⓒ 뉴스1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카이 댄서'로 유명한 노제가 유명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31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약자 지목 배틀이 펼쳐진 가운데 청하 안무가로 잘 알려진 리안이 노제를 지목했다.

앞서 청하는 여러 시상식에서 리안에게 직접 영광을 돌린다며 고마움을 표했었다. 이에 대해 리안은 "그런 가수 만나기 힘들다. 축복받았다 생각하고 있다"라며 고마워했다.

리안은 파이트 존에 올라가 노제를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노제는 카이 댄서이자 비주얼로 화제를 모았던 인물.

특히 노제는 인터뷰를 통해 유명세가 문제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카이 '음' 백업 댄서를 했었다. 그게 직캠이 떴나 보더라. SNS 팔로워가 엄청 늘었다"라며 "유명해지는 거 좋지 않냐. (유명세가) 딱히 문제될 건 없다고 본다"라고 했다.

노제는 리안과의 배틀에서는 파이트 저지 투표 결과 3 대 0으로 완패했다.

한편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릿 댄스 크루를 찾기 위한 리얼리티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ll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