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루카' 김래원, 진경 향한 살벌한 분노…섬뜩 분위기

tvN '루카: 더 비기닝' ⓒ 뉴스1
tvN '루카: 더 비기닝'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루카: 더 비기닝' 김래원이 진경에게 살벌한 분노를 드러낸다.

tvN 월화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극본 천성일/ 연출 김홍선) 측은 2일, 광신도들의 환호 속에 둘러싸여 추앙받는 지오(김래원 분)의 모습을 공개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류중권(안내상 분)과 실험실에서 포착된 구름(이다희 분)의 공포 어린 눈빛은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한다.

앞서 지오는 납치된 구름과 아기를 찾기 위해 원이(안창환 분)와 함께 휴먼테크를 역추적했다. 지오의 분노가 커질수록, 휴먼테크의 반격도 거세졌다. 특히, 황정아(진경 분)와의 대립으로 벼랑 끝에 몰린 김철수(박혁권 분)의 행보는 더욱 악랄해졌다. 구름이 평생을 쫓았던 부모님 사건을 조작해 왜곡된 진실로 그를 흔들었고, 지오를 속여 황정아의 별장으로 보냈다. 지오의 분노를 이용해 자신을 대신해 적들과 싸우게 한 것이었다.

가족을 찾아야 하는 지오의 폭주는 멈추지 않았고, 그 과정에서 유나(정다은 분)가 죽음을 맞았다. 이에 분노한 이손(김성오 분)이 원이에게 보복을 가하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형성했다.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지오의 처절한 운명은 어디로 향하게 될지 결말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오가 지독한 운명의 시발점인 황정아와 드디어 대면하는 모습이 담겼다. 구름과 아기를 찾아 황정아의 성전까지 침투한 지오의 모습이다. 그의 '생물학적 엄마'이자, 인간의 욕망과 마음의 빈틈을 교묘하게 파고드는 황정아와의 만남은 그 자체로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무엇보다 신도들의 환대를 받으며 추앙받는 지오의 카리스마가 궁금증에 불을 지핀다. 평생 '괴물'이라 배척해온 인간들이 자신을 향해 경배하는 모습을 마주한 지오가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고 있다.

실험실에서 포착된 구름과 류중권의 모습도 긴장감을 더한다. 류중권의 광기가 만든 지오의 전신이자 '실패작'인 키메라들을 등지고 선 구름과 류중권이다. 구름의 눈빛엔 충격과 공포가 가득하다. 류중권은 무엇을 노리고 있는 것인지, 그곳에서 구름이 듣게 된 소름 돋는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루카: 더 비기닝' 제작진은 "10회는 파격적인 결말로 향해 갈 중요한 회차"라며 "구름과 아기를 지키기 위해 갈림길에 선 지오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 상상치 못한 예상 밖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루카: 더 비기닝'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