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황승언 “무명생활 9년, 유재석 배려에 감동”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 News1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배우 황승언이 유재석의 배려에 감동받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12일 MBC ‘라디오스타’에선 황승언이 출연했다. 그녀는 예능울렁증을 고백하며 “잘 포장 못하고 되게 재미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능에 출연하면 여자 연예인들이 굳이 안하는 말을 많이 했다”며 “과거 방송에서 만나는 사람 있느냐는 질문에 있는데 없다고 하는 것도 그분께 예의가 아닌 거 같아서 있다고 했다. 그런데 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끝났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솔직한 대답을 했다.

이어 9년 무명생활을 했다며 누군가 자신을 불러줄때 감동을 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유재석 선배를 2년만에 뵀는데 저를 ‘승언아’라고 불러주며 알아봐 주셨다”고 말했고 MC들은 “유재석은 출연자 이름을 원래 다 외운다”고 말했다. 이에 황승언은 “이름을 불러준 것 뿐만이 아니라 제가 과거에 뭘 잘했는 지를 기억해주시고 격려해주셨다”며 유재석의 배려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한 이날 황승언은 섹시댄스를 선보이며 출연자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galaxy98@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