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포항 흥해 오도2리 '어촌뉴딜 300' 신규 대상에 선정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2020-01-23 15:12 송고

공유하기

 23일 자유한국당 김정재(포항북구)의원은 해양수산부에 공모한 2020년 어촌뉴딜300 신규 대상지로 북구 흥해읍 오도2리항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News1 최창호 기자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포항 북구)은 23일 해양수산부의 올해 '어촌 뉴딜300' 신규 대상지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오도2리항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어촌 뉴딜'은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특화 개발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자는 취지의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포항 오도2리항은 내년부터 해안암반구역인 '큰짬어장'을 활용해 어촌체험을 테마로 한 생활SOC와 어촌 관광활성화 지원에 62억74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김정재 의원은 "흥해지역 어촌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관광객이 다시 찾는 어촌마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hoi11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