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한국당 '위장사죄쇼' 아니라면 행동으로 증명을"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2018-06-18 09:58 송고

공유하기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권성동 체포동의안 통과시켜야"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운데)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6.1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8일 '6·13지방선거' 참패 결과에 대해 '잘못했다'며 무릎을 꿇고 사죄한 자유한국당을 겨냥 "자유한국당은 무릎사죄가 '위장사죄쇼'가 아니라면 달라진 점을 행동으로 입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해 "그 실질적 관문은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대한 국회 지지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표는 "또한 강원랜드 채용비리의 주범인 권성동 의원을 즉각 법사위원장에서 사퇴시키고 그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통과시켜 권력형 비리 근절을 실천으로 약속해야 한다"며 "이번에도 말뿐인 사죄라면, 2년 뒤에는 매서운 심판을 넘어 공중분해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의 무릎사죄를 두고 "이러한 사죄는 이전에도 여러 번 본 적 있는 '습관적 사죄'일 뿐"이라며 "2년 전 탄핵 전에도 새누리당 의원 일동은 머리를 조아려 사죄했고, 탈당한 일부는 바른정당 창당대회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했다가 얼마 후 복당했다"고도 했다.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정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해선 "낡은 냉전 수구 정치세력은 변화하는 대한민국의 흐름과 더 이상 부합할 수 없음이 입증되었다"며 "이제 보수의 이념과 가치를 분명히 해 정상적인 정치집단으로 거듭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단지 간판을 바꾸고 색깔을 바꾼다 해서 달라질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