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與 광역단체장 당선인 "겸허한 마음으로 책임·소명 다할 것"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김세현 기자|2018-06-15 13:36 송고

공유하기

"더 정의롭고, 평화롭고, 안전하고, 행복한 삶 위해 노력"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실현 국민명령 받들 것"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시도지사 등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약속 선포식'에서 손을 맞잡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6.1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은 15일 "더 정의롭고, 더 평화롭고, 더 안전하고, 더 행복한 삶을 위해 두렵지만 겸허한 마음으로 책임과 소명을 다할 것을 국민 앞에 다짐한다"고 밝혔다.

14명의 민주당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약속 선포식'에서 "국민 여러분의 위대한 선택에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들은 "민생안정이 최우선 가치"라며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경제를 살려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기득권을 내려놓고 권력을 나누겠다"며 "이념, 정파, 세대, 지역의 벽을 넘어 여야가 힘을 합치고 통합과 상생의 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국민들의 생생한 의견들을 반영하고 소통하겠다"며 "국민주권주의를 실현하는 지방정부가 되겠다"고도 했다.

이들은 "공정하고 투명한 행정을 선도하겠다"며 "정책과 행정, 인사와 예산 집행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철저하게 견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를 열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새로운 평화시대를 안착시키기 위해 그 어떤 노력도 수고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거운 책임감으로 더 낮은 자세로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실현'이라는 국민의 명령을 받들겠다"고 다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시도지사 등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약속 선포식'에서 손을 맞잡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6.1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14명의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은 이 자리에서 앞으로 4년 간의 각오도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인은 "겸허하고 낮은자세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국민의 삶을 높이는 데 온몸과 마음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은 "시민의 삶을 직접 챙기는 사람사는 인천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용섭 광주시장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1년만에 세상이 크게 바뀌고 있다. 지역도 마찬가지로 삶의 질을 바꾸는 역사적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은 "부산의 경우 이번에 엄청난 혁명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하지만) 민심의 바다는 언제 또 배를 가라앉힐 지 모른다. 겸손하고 변화해야 하는 숙명을 안고 있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인은 "대전 시정을 공무원의 권리와 전유물이 아닌 시민이 중심이라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은 "우리당은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이라는 통치철학을 잘 간직하고 실현하는 정부, 정당"이라며 "적어도 지역공약으로 내세운 것은 확실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춘희 세종시장 당선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년동안 너무 잘한 덕을 봤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이제는 지방정부가 잘해서 중앙을 변화시키는 행정으로 보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공정이 살아있는, 평화가 살아있는, 도민의 삶의 질이 가장 높은 경기도를 위해 일하겠다"고 약속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당선인은 "문재인의 평화정신, 추미애-홍영표 원팀이 강원도에 변화를 일으켰다"며 "가장 낮은 자세로 자신있게 남북평화시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시종 충북도지사 당선인은 "추미애 대표가 충북에 와서 평화고속철도를 만들어주겠다고 한게 큰힘이 됐다"며 "고속철도로 평화가 남북에 정착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 당선인은 "충남에서 저출산, 고령화, 양극화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충남을 만드는 선도적 모델을 만드는 게 꿈"이라고 강조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당선인은 "지방시대에 분권자치, 균형의 가치가 꼭 실현되는 시대 되길 바라고, 어렵고 힘든 사람 편에 끝까지 서겠다"고 약속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 당선인은 "제가 슬로건을 세계 1등 전남 번영시대로 정했다"며 "제 어깨가 무겁다. 당 지도부와 정부에서 각별히 챙겨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은 지역 당선인사 일정으로 인해 이날 선포식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