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與국회의원 당선자 10명, 국회 찾아 "열심히 하겠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정상훈 기자|2018-06-14 16:40 송고

공유하기

최재성·김성환·윤준호 등 당선인들 의원총회 참석해 '감사 인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6·13 지방선거 재보궐 당선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에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2018.6.14/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6·13 재·보궐선거로 국회에 입성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10명이 14일 국민들이 보내준 압도적 지지에 감사 인사를 하며, 최선을 다 해 의정활동에 임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오전 개표가 마무리 되면서 국회 입성에 성공한 이들은 최재성(서울 송파을)·김성환(서울 노원병)·윤준호(부산 해운대을)·맹성규(인천 남동갑)·이상헌(울산 북구)·송갑석(광주 서갑)·이후삼(충북 제천·단양)·이규희(충남 천안갑)·윤일규(천안병)·서삼석(전남 영암·무안·신안)·김정호(경남 김해을) 당선인 등 모두 11명이다.

이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동료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서로의 당선을 축하하는 한편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4선이 된 최재성 당선인은 "(20대 총선에서 불출마하며) 떨어져 있는 동안 많이 생각하고 성찰했다"며 "의원님들과 함께 하는 지지자분들(에게) 잘 하도록 하겠다. 정말 감사하고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김성환 당선인은 "10년간 홍정욱·노회찬·안철수 등 유명한 정치인이 출마했는데 우리 당 출신이 한 명도 없었다"며 "이게 다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이 열심히 해 준 덕분에 제가 숟가락을 조금 보탤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동네에 갔더니 앞으로 절대로 철수하지말라고 하던데 다신 철수 않고 동네를 잘 지키겠다"고 말했다.

윤준호 당선인은 "부산에서 선거를 하면 누군가는 눈물을 흘렸을 것 아닌가. 모든 선거에 지원하고 나가고 다 미끌어 졌다"며 "그러나 저는 떠나지 않았다. 작은 약속도 실천하고 언행일치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맹성규 당선인은 "한반도에 평화와 협력, 화해의 시대가 왔다"며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문재인정부를 위해 그동안 쌓은 경험과 지식을 쏟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송갑석 당선인은 "광주의 유일한 민주당 의원"이라며 "20대 국회 후반기를 채우기 위한 의원이기도 하지만 21대 때 나머지 (광주의) 7명과 함께 생환해야 할 임무를 짊어졌다고 생각한다. 전폭적인 지지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후삼 당선인은 "원래 제 자리가 저쪽(당직자)이었는데, 그 자리에서 의총을 지켜보고 메모하던 모습이 새롭다"라며 "제천·단양이 생긴 이래 많은 의원들이 (응원하러) 지역을 찾은 적이 없었다. 감사하다. 제 승리에 힘이 됐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규희 당선인은 "대한민국을 선진국으로 만들고 싶은 열정으로 4전5기에 성공했다"며 "문재인정부 성공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헌 당선인은 "이 자리를 오기가 너무너무 어려웠다. 울산 북구에서 구의원, 시의원, 청장과 비례까지 전부 저와 당선됐다"며 "앞으로 (국민들을) 잘 모시고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서삼석 당선인은 "저희 지역인 영암·무안·신안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지역"이라며 "지역민의 성원을 (받들어) 지역과 당과 정부에 보탬이 되는 심부름꾼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윤일규 당선인은 "이번 선거는 민주당을 선택하는 선거가 아니고 반성하지 않는 주류 세력에 응징하는 행태로, 2차 시민혁명이란 생각이 들었다"며 "국민들은 정당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그래서 영구 집권하는 권력이 되는 지, 아니면 2번(자유한국당)과 같은 회초리를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들에게 "민생국회, 개혁국회, 평화국회의 성과를 내주시고 집권당으로서 국민께 약속드린 것을 실천하고 약속하는 일들을 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김정호 당선인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불참했다.
freshness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