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윤석열차' 경고에 "전두환 모의재판은 처벌 안 받아" 尹 직격


송고 2022-10-04 20:09   수정 2022-10-05 17:23

공유하기

尹대통령, 대학생 시절 전두환 모의재판서 사형구형 일화 상기하며 우회 비판

지난 3일 끝난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고등부 금상을 받은 '윤석열차'.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검찰을 풍자하는 정치색 짙은 카툰으로 수상작 선정과 공개 전시에 따른 논란이 예상된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4일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윤석열차'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적으로 경고 입장을 낸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의 대학생 시절 일화를 들어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체부가 공모전을 진행한 만화영상진흥원에 경고 메시지를 전한 내용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며 "고등학생과 대학생이면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날 것 같은데 만화로 정치세태를 풍자하는 것은 경고의 대상이 되고, 사실 여부는 차치하고 서슬퍼렇던 시절에 쿠데타를 일으킨 대통령에게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한 일화는 무용담이 되어서는 같은 잣대라고 하기 어렵다"며 "후자는 40년 전에도 처벌 안 받았다고 알고 있다"고 했다.

이 전 대표가 언급한 일화는 윤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서울대 법대 재학 중이던 1980년 5월, 전두환 전 대통령 등 신군부를 피고인으로 하는 교내 모의재판에서 재판장을 맡아 전 전 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이후 강원도 외가로 3개월 간 피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또 "신문사마다 일간 만화를 내는 곳이 있고 90% 이상이 정치 풍자인 것은 그만큼 만화와 프로파간다(선동), 정치는 가까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라고도 했다.

한편 지난 3일 종료된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 부부와 검찰을 풍자한 만화가 고등부 금상을 받아 공개 전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체부는 이날 진흥원에 대해 엄중 경고와 함께 공모전 심사 및 수상작 선정과정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pkb1@news1.kr

12. 17.(화) 예비후보자등록 신청 3.24.(화) ~ 3.28.(토) 선거인명부 작성 거소·선상투표신고 및 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작성 군인 등 선거공보 발송신청 3.26.(목) ~ 3.27.(금)후보자등록 신청 (매일 오전 9시~오후 6시) 4.2.(목)선거기간개시일 4.10.(금) ~ 4.11.(토)사전투표 (매일 오전 6시~오후 6시) 4.15.(수)투표 (오전 6시~오후 6시) 개표 (투표종료후 즉시) 국회의원 선거 : 국회의원 300석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 재보궐선거 : 구·시·군의 장 8석, 시·도의회의원 13석, 구·시·군의회의원 25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