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배신' 지적에 박민영 "난 사람에 충성한 적 없는데 그런 말을…"


송고 2022-08-10 11:23   수정 2022-08-10 14:13

공유하기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용산 대통령실행을 선언한 자신을 향해 '이준석 전 대표를 배신했다'는 공격이 이어지자 자신은 사람에 충성한 적 없기에 배신이라는 말도 성립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박 대변인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신자'라는 표현은 사람에 충성하는 이들의 언어다"며 "저는 단 한 번도 사람에 충성한 적 없기에 따라서 사람을 배신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뉴스1과 통화에서 "다음 주부터 5급 행정관으로 대통령실에 출근하기로 했다"며 용산행을 밝혔던 박 대변인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대통령실과 모종의 거래가 있지 않았는가'라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것에도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실에서 연락이 온 건 지난 주말이었다"며 "(그 짧은 시간에) 사전에 공조가 있었다는 주장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박 대변인은 자신이 대통령실행을 택한 건 지금까지 그래 왔던 것처럼 "선당후사의 자세로 오직 당을 위한 선택"이었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자신이 선당후사 정신으로 어떤 길을 걸어왔는지 소개했다.

즉 △ 지난 대선에선 자신이 지지했던 원희룡 예비후보가 탈락했을 때 망설임 없이 윤석열 후보를 지지했고 △ 지선때 유승민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탈락했을 때도 망설임 없이 김은혜 후보를 지원했고 △ 징계 국면에선 이준석 대표가 당에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징계 뒤엔 당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는 것.

따라서 이번 대통령실행도 "이처럼 '조건 없이 당을 우선시하는 마음'이었다"며 키워준 이준석 전 대표를 배신하고 용산으로 달려갔다는 일부 시선을 차단했다.

박 대변인은 이준석 대표시절 '토론배틀'을 통해 당의 입으로 발탁 됐기에 '이준석 키즈' 중 한명으로 불렸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이 전 대표 앞에 서서 윤 대통령까지 비판한 바 있다.

지난달 5일엔 자신의 패이스북에 "'문재인 정부보다는 낫다'가 아닌 '윤석열 정부라서 다행'이라고 자랑스럽게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윤 대통령을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고 '내부총질' 메시지(전갈)가 공개됐을 땐 "윤 대통령을 믿었지만 지금은 잘 모르겠다"고까지 했다.

하지만 8월 들어 "윤석열 대통령에게 힘을 보태줘야 한다", "화합이 불가능하다면 당과 대통령을 지키는 길을 택하겠다"는 등 이전과는 결이 다른 반응을 내놓아 이 전 대표 손을 놓았다는 해석을 낳았다.

한편 뉴스1에 대통령실 근무 제의를 수락한 결정적 배경으로 "저랑 함께 일했던 청년보좌역 실무자들이 대통령을 설득해서 (대통령의) 승인을 이끌어냈다고 한다"라는 점을 들었던 박 대변인은 "저는 그 누구에게도 빚을 지지 않았기에 자유롭고, 제가 생각하는 옳은 길을 갈 것"이라고 했다.

그 옳은 길이 "대통령의 성공, 그것이다"고 강조한 박 대변인은 "실무자로 돌아가 '내부로부터'의 점진적인 변화를 촉구할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대통령실 내부에서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겠다고 했다.

buckbak@news1.kr

12. 17.(화) 예비후보자등록 신청 3.24.(화) ~ 3.28.(토) 선거인명부 작성 거소·선상투표신고 및 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작성 군인 등 선거공보 발송신청 3.26.(목) ~ 3.27.(금)후보자등록 신청 (매일 오전 9시~오후 6시) 4.2.(목)선거기간개시일 4.10.(금) ~ 4.11.(토)사전투표 (매일 오전 6시~오후 6시) 4.15.(수)투표 (오전 6시~오후 6시) 개표 (투표종료후 즉시) 국회의원 선거 : 국회의원 300석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 재보궐선거 : 구·시·군의 장 8석, 시·도의회의원 13석, 구·시·군의회의원 25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