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싱하이밍 "사드는 한중관계 금기어… 전철 밟지 말아야"


송고 2022-04-07 18:03   수정 2022-04-07 18:04

공유하기

尹당선인 '사드 추가 배치' 공약 등 겨냥한 듯
대만·홍콩 문제엔 "한국의 지속적 배려 기대"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2022.4.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가 7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는 중한(한중)관계의 금기어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사드 추가 배치' 공약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싱 대사는 이날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에서 '신정부 출범 이후 한중관계: 상호존중과 협력,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한중 전문가 대화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사드 문제로 한때 최악으로 치달았던 중한관계가 양국의 공동 노력으로 정상 궤도를 회복하긴 했지만 아직도 그 그림자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발혔다.

싱 대사는 특히 "(한중) 양국은 다시는 그 전철을 밟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 2017년 4월 주한미군이 경북 성주에 사드 포대를 설치하자 자국에 '위협'이 된다며 우리 정부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이른바 '한한령'(限韓令)을 발동해 △자국민들의 우리나라 단체관광을 제한하고, △사드 기지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 계열사들의 중국 내 사업장 이용을 금지해 결국 롯데마트가 철수하게 만드는 등 큰 피해를 줬다.

이에 우리 정부가 2017년 10월 남관표 당시 국가안보실 제2차장과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간 협의에서 △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미국의 미사일 방어 체계(MD)에 참여하지 않으며, △한미일 군사협력을 하지 않는다는 이른바 '사드 3불(不)' 입장을 밝힌 뒤 한중 간 경색국면도 다소 풀리긴 했으나, '한한령'의 경우 아직 완전히 해제된 상황이 아니다.

이런 가운데 윤 당선인은 후보시절 "문재인 정부의 (사드) '3불'은 안보위협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해야 할 주권적 의무를 저버린 것"이라고 주장, 내달 새 정부 출범 뒤엔 '사드 3불'이 사실상 폐기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황재호 글로벌전략협력연구원장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노웅래 민주연구원장 등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 호텔에서 '신정부 출범 이후 한중관계: 상호존중과 협력,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한중 전문가 대화에 참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4.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게다가 윤 당선인은 '한미동맹 복원·강화'를 외교 분야 최우선 공약으로 제시했던 상황. 이와 관련 싱 대사의 이날 연설에서도 윤 당선인의 '한미동맹 복원·강화' 공약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이 다수 등장했다.

싱 대사는 중국 당국이 주장하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관련, "중한관계의 정치적 토대"라며 "한국 측이 계속 이 원칙을 흔들림 없이 지켜가기 바란다. 대만·홍콩·티베트·신장(新疆)·남중국해 등 문제는 중국의 핵심 관심 사안이므로 한국 측의 지속적인 중시·배려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미국 측이 홍콩·대만·신장위구르자치구 관련 문제를 지적하는 데 대해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해왔다.

싱 대사는 또 미 정부 주도의 '공급망 재편' 움직임을 겨냥한 듯, 작년 우리나라에서 중국발(發) '요소수 대란'이 발생했을 당시 자국이 지원해줬다며 "일부 국가의 주장을 따라 기존의 산업사슬과 공급사슬을 훼손해선 안 된다. 이는 경제법칙에 맞지 않을 뿐 아니라 양국의 공동 이익에도 결코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싱 대사는 이날 연설에서 "현재 세계와 지역 정세가 요동치고 있고 각종 위험과 도전이 끊이지 않는다"며 "중한(한중) 양국은 미래지향적 자세로 이립(而立·30세)을 맞이한 양국관계가 더 성숙하고 안정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가 한중 수교 제30주년이 되는 해임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싱 대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선 "최근 한반도 정세에 새 추이가 나타나며 긴장이 고조될 위험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 중국은 미국 측에 실질적 조치를 통해 북한의 합리적 안보 우려에 대응하고 북미 간 신뢰 구축을 위한 여건을 마련할 것을 호소해왔다"며 북한의 입장을 두둔했다.

ntiger@news1.kr

12. 17.(화) 예비후보자등록 신청 3.24.(화) ~ 3.28.(토) 선거인명부 작성 거소·선상투표신고 및 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작성 군인 등 선거공보 발송신청 3.26.(목) ~ 3.27.(금)후보자등록 신청 (매일 오전 9시~오후 6시) 4.2.(목)선거기간개시일 4.10.(금) ~ 4.11.(토)사전투표 (매일 오전 6시~오후 6시) 4.15.(수)투표 (오전 6시~오후 6시) 개표 (투표종료후 즉시) 국회의원 선거 : 국회의원 300석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 재보궐선거 : 구·시·군의 장 8석, 시·도의회의원 13석, 구·시·군의회의원 25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