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尹집무실 국방청사·관저 한남동 유력 검토…"정부청사는 최종 배제"


송고 2022-03-15 12:52   수정 2022-03-15 13:45

공유하기

청와대개혁 TF 총괄 윤한홍 의원 "외교부 혹은 국방부 청사 안 놓고 검토"
외교부 쓰면 총리 공관을 관저로…"국민 피해 최소화, 거리·신호등 개수 고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4일 당선 이후 첫 외부 공식일정으로 서울 남대문 시장을 찾아 상인 및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3.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사용하게 될 대통령 집무실로, 광화문 정부서울청사가 아닌 용산구 국방부 청사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윤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공약을 추진할 당선인 직속 청와대개혁 태스크포스(TF)를 총괄하는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뉴스1과 통화에서 "정부서울청사는 대통령 집무실 후보지에서 최종 배제됐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정부서울청사는 다른 부처와 같이 써야 하고 그렇게 되면 청사 건물의 반밖에 쓰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유력한 다음 후보는 정부서울청사 옆 외교부 청사와 용산 국방부 청사다. 윤 의원은 "외교부 청사로 들어가면 외교부는 근처 민간 빌딩에 임차해서 들어간다"며 "국방부 청사로 들어가면 국방부 부지에는 여유 건물이 많아서 국방부가 그 건물들로 입주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부의 경우 여유 공간이 많기 때문에 리모델링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준이 된다"고 말해 국방부 청사가 더 유력한 후보지임을 시사했다.

특히 국방부 청사의 경우 광화문 도심에 비해 주변에 높은 건물이 없고 부지가 넓어 외부와 비교적 차단이 잘돼 있는 점이 보안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다.

유사시 국방부 청사와 연결된 지하 벙커를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광화문 집무실을 택할 경우 청와대 지하 벙커로 이동하는 데 상대적으로 제약이 따른다.

외교부나 국방부 중 하나가 선택되면 청사 전체가 대통령을 보좌하는 공간으로 쓰일 것이란 예상이다. 윤 의원은 "건물 전체를 비우고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실 등이 들어간다"며 "아울러 프레스센터도 같은 건물에 들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집무실과 묶이는 대통령 관저는 외교부로 갈 경우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이, 국방부로 갈 경우 용산구 한남동의 육군참모총장 공관 등이 유력하다.

윤 의원은 "국민에게 피해를 주지 말아야 하는 것이 제1원칙"이라며 "외교부로 갈 경우 거리와 신호등 등을 고려해 관저는 국무총리 공관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부로 갈 경우 마찬가지 이유로 참모총장 공관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ickim@news1.kr

12. 17.(화) 예비후보자등록 신청 3.24.(화) ~ 3.28.(토) 선거인명부 작성 거소·선상투표신고 및 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작성 군인 등 선거공보 발송신청 3.26.(목) ~ 3.27.(금)후보자등록 신청 (매일 오전 9시~오후 6시) 4.2.(목)선거기간개시일 4.10.(금) ~ 4.11.(토)사전투표 (매일 오전 6시~오후 6시) 4.15.(수)투표 (오전 6시~오후 6시) 개표 (투표종료후 즉시) 국회의원 선거 : 국회의원 300석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 재보궐선거 : 구·시·군의 장 8석, 시·도의회의원 13석, 구·시·군의회의원 25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