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오거돈 사건 총선판세 뒤흔들 사실 은폐 가담자 처벌해야"


송고 2020-04-27 14:07

공유하기

"검찰, 오거돈 구속해 철저한 수사 나서야"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 9층에서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 시장은 부산시장직을 사퇴하면서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2020.4.2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혹은 청와대, 정부 관계자, 오거돈 주위의 부산시나 산하기관 관계자, 성폭력상담소나 공증한 법무법인 등 사건 은폐에 가담한 자가 있다면 빠짐없이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 전 시장의 성추행사실이 선거 전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조직적으로 은폐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명백히 불법 선거개입"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마치 울산시장 선거개입에서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경찰이 청와대 등과 공모해 부당한 압수수색과 수사브리핑 등을 한 것처럼 말이다"라며 "무슨 일이 있든 말든 민의가 왜곡되든 말든 자기들 권력잡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고, 목적을 위해서는 어떤 수단도 불사하는 그들의 비열함에 기가 막힌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을 왜곡하고 국민을 속여 국민의 정상적 판단을 방해했다면 민의를 왜곡하고 선거를 조작하는 엄청난 죄를 지은 것이다. 명백한 선거공작"이라며 "성추행이 불거진 이후 누가 그 사실을 알았고 은폐에 가담해 선거를 왜곡했는지를 반드시 규명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이나 청와대, 고위 공직자가 개입했다면 어마어마한 선거개입 게이트"라며 "오거돈의 사퇴를 담보하고 좌지우지할 정도여야 그 상황을 수습할 수 있었을테니 꽤 높은 분이 연루됐을 것으로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무법인 부산이) 공증한 이유도 정보가 샐까봐 문재인 정권과 특수관계인 곳이니 은폐하기 좋은 곳이라 그랬지 않았을까"라며 "게다가 총선판세를 통째로 뒤흔들만한 사실을 알게 됐는데 그 사실을 문 대통령과 상의하지 않았을까"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오 전 시장의 상습적 성추행도 추악한 일이지만 오 전 시장의 범죄 혐의는 고구마줄기처럼 끝없이 나올 것"이라며 "숱한 대형 사건의 그림자가 오 전 시장에게 어른거린다. 이번 양상을 보면 상습범일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즉각 오거돈을 구속해서 철저히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sd123@news1.kr

12. 17.(화) 예비후보자등록 신청 3.24.(화) ~ 3.28.(토) 선거인명부 작성 거소·선상투표신고 및 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작성 군인 등 선거공보 발송신청 3.26.(목) ~ 3.27.(금)후보자등록 신청 (매일 오전 9시~오후 6시) 4.2.(목)선거기간개시일 4.10.(금) ~ 4.11.(토)사전투표 (매일 오전 6시~오후 6시) 4.15.(수)투표 (오전 6시~오후 6시) 개표 (투표종료후 즉시) 국회의원 선거 : 국회의원 300석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 재보궐선거 : 구·시·군의 장 8석, 시·도의회의원 13석, 구·시·군의회의원 25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