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왜 하필 '법무법인 부산'에서 공증을…오거돈 사퇴 시점 의혹 확산


송고 2020-04-27 13:51

공유하기

野 "靑·민주당 몰랐다는 말 믿을 국민 없다" 의혹 제기
부산시·여권 "사퇴시점 조율·청와대 보고 사실무근" 반박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 9층에서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 시장은 부산시장직을 사퇴하면서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2020.4.2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부산시장직을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논란이 ‘정치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

야권은 성추행이 총선 전에 발생했지만, 총선 이후 이를 발표한 것을 두고 ‘사전조율’ 가능성과 함께 ‘선거개입’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사퇴 약속을 ‘공증’한 법무법인이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청와대 개입’ 의혹마저 제기한 상태다.

반면 여권과 오 전 시장 측은 “청와대와 사전 논의는 없었다”고 제기된 의혹에 맞서고 있다.

27일 지역 정가와 법조계 등에 다르면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이후 피해자 사퇴 요구를 받아들여 이를 약속한 ‘공증’을 벌인 곳은 법무법인 부산으로 확인됐다.

법무법인 부산은 1995년 문재인 대통령이 설립한 곳으로 전신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운영한 합동법률사무소다. 정재성 대표변호사는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로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오 전 시장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다.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도 법무법인 부산 출신이다.

이같은 인연을 이유로 야권에서는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사퇴시점을 두고 청와대와 사전 조율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총선 직전 부산시장이 사퇴를 약속하는 큰 사건이 벌어졌는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몰랐다는 말을 믿을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법인 부산과 문 대통령 등 청와대의 인연을 지적하며 "어느 국민이 청와대가 몰랐다는 것을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곽상도 통합당 의원 역시 "법무법인 부산과 청와대는 상시 연결되는 채널이라고 봐야 하지 않겠느냐"며 "충분히 얘기할 수 있는 의문이다. 청와대가 해명해야 하는 상황"라고 청와대를 직격했다.

이언주 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재성 대표변호사는 문 정권 실세로 불리는 자"라며 "굳이 거기서(법무법인 부산) 공증한 이유는 정보가 샐까봐 그랬지 않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상의한 다음 공증을 법무법인 부산에서 했다면, 대통령이 선거에 개입한 것"이라며 "어마어마한 게이트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통합당을 비롯한 야권에서는 성추행 사실 발표 시기를 두고 ‘선거개입’ 의혹을 제기해왔다.

성추행은 지난 7일 오 전 시장 집무실에서 발생했으며, 이후 피해여성이 이를 부산성폭력상담소에 신고했다. 이후 부산시 정무라인에서 성추행 사건을 담당하며 피해여성, 부산성폭력상담소와 이후 조치에 대해 논의해왔는데, 야권은 총선 이후 발표를 결정하면서 “선거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부산시와 오 전 시장 측은 사퇴 당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행정부시장) 등 최고위직 인사한테 사퇴의사를 전달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앞서 사퇴를 위한 ‘공증’까지는 했는데도 ‘인수인계’ 등의 과정도 없이 사퇴한 과정이 ‘납득되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온다.

여기에 문 대통령과 인연이 깊은 법무법인 부산까지 등장하면서 당장 이번 사태가 정치공방으로 비화되는 모습이다.

이런 법무법인 부산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오 전 시장 측 역시 "사퇴시점 조율이나 청와대 보고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선을 그었다.

피해자를 지원하고 있는 부산성폭력상담소도 "시로부터 총선 이후에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전달받은 적은 없고 피해자의 일상복귀 일정을 비롯한 여러가지 요청에 맞춰 양측이 조율해 왔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법무법인 부산을 공증 기관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여전히 오리무중인 상태로, 향후 이에 대한 공방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pkb@news1.kr

12. 17.(화) 예비후보자등록 신청 3.24.(화) ~ 3.28.(토) 선거인명부 작성 거소·선상투표신고 및 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작성 군인 등 선거공보 발송신청 3.26.(목) ~ 3.27.(금)후보자등록 신청 (매일 오전 9시~오후 6시) 4.2.(목)선거기간개시일 4.10.(금) ~ 4.11.(토)사전투표 (매일 오전 6시~오후 6시) 4.15.(수)투표 (오전 6시~오후 6시) 개표 (투표종료후 즉시) 국회의원 선거 : 국회의원 300석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 재보궐선거 : 구·시·군의 장 8석, 시·도의회의원 13석, 구·시·군의회의원 25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