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덕보다 정치가 먼저인가" 오거돈 성추행 총선 후 공개 '후폭풍'


송고 2020-04-24 17:10

공유하기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 9층에서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 시장은 부산시장직을 사퇴하면서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2020.4.2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자신의 성추행 사실을 고백하며 스스로 부산시장직을 사퇴한 가운데 고백시점을 두고 “정치적 결정”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황보승희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수석대변인은 24일 발표한 논평에서 "이달 초부터 오 전 시장과 피해 여성이 사퇴 여부에 대해 협상했지만 총선을 감안해 총선 이후에 사퇴 절차를 진행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사람, 양심, 도덕보다 정치가 먼저인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역 보수정치권의 좌장인 통합당의 서병수 부산진갑 당선인은 이날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피해여성에게 치명적인 일일 수밖에 없다. 앞으로 이런 일이 계속해서 거론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치권의 자제도 촉구하면서도, 총선 이후 공개한 것을 두고 "여당이 정치적 의도를 두고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재철 통합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주변 사람을 동원해 회유한 것도 모자라 사퇴 시점을 총선 이후로 미뤄달라고 하고, 사퇴 확인서를 공증까지 받았다"며 "집무실에서 성추행한 것도 모자라 사퇴 시점까지 조율한 것은 충격적"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행은 "총선 기간에 벌어지고 총선 이후에 사퇴했다. 공권력을 동원한 은폐가 일어난 중차대한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경악할 만한 일은 총선을 염두에 두고 사건을 은폐한 것"이라며 "피해자는 정치적 계산이 없었다고 하지만 이는 부산시장과 공무원이 선거를 고려해 대처, 조율한 것으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산여성100인행동 및 부산여성계 인사들은 이날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의 유불리를 따져 이제야 밝혔다. 정치적 개입이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 민생당 부산시당은 "사퇴 시점을 제21대 총선 이후로 미뤘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며 "사실이라면 제21대 총선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이기에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pkb@news1.kr

12. 17.(화) 예비후보자등록 신청 3.24.(화) ~ 3.28.(토) 선거인명부 작성 거소·선상투표신고 및 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작성 군인 등 선거공보 발송신청 3.26.(목) ~ 3.27.(금)후보자등록 신청 (매일 오전 9시~오후 6시) 4.2.(목)선거기간개시일 4.10.(금) ~ 4.11.(토)사전투표 (매일 오전 6시~오후 6시) 4.15.(수)투표 (오전 6시~오후 6시) 개표 (투표종료후 즉시) 국회의원 선거 : 국회의원 300석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 재보궐선거 : 구·시·군의 장 8석, 시·도의회의원 13석, 구·시·군의회의원 25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