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4·15총선]제주, 민주 5연속 '싹쓸이'…새 역사 썼다


송고 2020-04-16 06:00

공유하기

유권자 '문재인 정부 완성' '힘 있는 여당 의원' 선택
제2공항 갈등, 4.·3해결 등 범정부적 지원 기대 반영

15일 실시된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제주 3개 선거구에서 모두 승리했다. 왼쪽부터 제주시갑 송재호 당선인, 제주시을 오영훈 당선인, 서귀포시 위성곤 당선인.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15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집권여당인더불어민주당이 제주 3개 선거구를 석권했다. 여기에 더해 제17대 총선부터 이번까지 5회 연속 '싹쓸이'라는 제주 정치사도 새로 썼다.

제주시갑 송재호 당선인은 이번에 처음으로 국회의원 배지를 달게 됐고, 제주시을 오영훈 당선인과 서귀포시 위성곤 당선인은 제20대에 이어 재선에 성공했다.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3명의 당선인들은 '문재인 정부 성공과 완성' '힘 있는 여당 국회의원'을 내세우며 표심을 잡았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정부 대처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가 높은 점과 최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급등한 것도 선거에서 호재로 작용했다.

여기에 수년간 답보상태인 4·3유족과 희생자 배보상과 추가 진상규명 등을 포함한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 제주 제2공항 갈등 등 지역 현안에 '여당 국회의원'에게 거는 도민들의 기대감도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총선을 2주 앞둔 지난 3일 제72주년 4·3추념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2년 만에 참석, 4·3의 완전한 해결에 대한 의지를 재차 천명한 것도 도민들의 표심에 영향을 줬다.

반면 '문재인 정권 심판'과 '민주당 16년 권력독점 타파'를 내세웠던 미래통합당은 이번에도 1석도 얻지 못했다.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 시절부터 5연속 참패다.

'경제활성화' 카드를 꺼냈지만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펜데믹) 상황에서 공감을 얻지 못했다.

집요한 '민주당 후보 때리기'도 통하지 않았다.

특히 미래통합당측은 당초 경합우세 지역으로 분류한 제주시갑 송재호 후보를 맹폭했다.

송 후보의 부친의 4·3 당시 행적 논란과 자녀 취업 문제 등을 거론했다. 명확한 근거가 없는 단순한 의혹제기 수준이었다.

막판에는 송 후보의 '문재인 대통령 4·3추념식 참석 및 완전해결 약속 요청' 발언 등을 문제 삼아 '후보사퇴'를 압박하기도 했다.

제주갑 통합당 부상일 후보는 오영훈 후보의 석사 학위 논문 표절의혹을 제기했고, 오 후보가 "표절하지 않다가"고 해명하자 이를 '허위사실 공표죄'라며 검찰에 고발했다.

아울러 부 후보는 한 방송 토론회에서 현역인 오 후보가 지난해 9월 태풍 링링 당시 와인파티를 벌였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국회 보좌진에 조카를 채용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러한 의혹 제기를 두고 민주당 제주도당측은 "'아니면 말고'식 네거티브 선거운동"이라고 규정하고 부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통합당 제주도당은 서귀포시 위성곤 후보가 현역 국회의원으로서 발표한 '2019년 의정보고서' 내용 중 서귀포시 등이 공모로 예산을 지원받은 사업을 보고서에 게재한 것은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하지만 선거 결과를 뒤집는데는 실패했다.

ksn@news1.kr

12. 17.(화) 예비후보자등록 신청 3.24.(화) ~ 3.28.(토) 선거인명부 작성 거소·선상투표신고 및 거소·선상투표신고인명부 작성 군인 등 선거공보 발송신청 3.26.(목) ~ 3.27.(금)후보자등록 신청 (매일 오전 9시~오후 6시) 4.2.(목)선거기간개시일 4.10.(금) ~ 4.11.(토)사전투표 (매일 오전 6시~오후 6시) 4.15.(수)투표 (오전 6시~오후 6시) 개표 (투표종료후 즉시) 국회의원 선거 : 국회의원 300석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 재보궐선거 : 구·시·군의 장 8석, 시·도의회의원 13석, 구·시·군의회의원 25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