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가계살림 '팍팍'…소득 0.34% 줄고 지출 0.87% 늘었다

1분기 3인이상 가구 월평균 소득 0.34%↓, 지출은 0.87%↑
식료품·식대 지출 월평균 112만원…전년 대비 5.5% 늘어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세종=뉴스1) 전민 기자 = 내수 부진으로 올해 1분기 3인 이상 가구의 소득은 줄어든 반면, 식료품과 외식비 등 먹거리 물가 고공행진에 지출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마이크로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분기 3인 이상 가구의 소득은 월평균 734만 1757원으로 지난해 1분기 736만 6964만 원 대비 0.3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녀 혹은 부모와 거주하는 3인 이상 가구의 소득은 줄어든 반면, 계속된 고물가로 인해 지출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3인 이상 가구 지출은 573만 8177원으로 전년 동기(568만 8610원) 대비 0.87% 늘어났다.

특히 먹거리 관련 지출의 증가 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지출 중 식료품·비주류 음료 구입비와 외식 식대는 1분기 월평균 112만 7834원으로 지난해 106만 8510원 대비 5.5% 늘었다.

식료품·비주류 음료 지출은 지난해 1분기 53만 535원에서 55만 6009원으로 4.8% 늘었고, 외식 식대 지출은 53만 7975원에서 57만 1824원으로 6.29% 증가했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양배추를 고르는 모습. 2024.7.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양배추를 고르는 모습. 2024.7.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고금리 여파로 내수가 부진한 가운데 먹거리 물가의 고공행진에 지출은 늘고 소득은 줄어들며 가계의 주머니 사정이 악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3월 기준 전년 동월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1%를 기록했다. 특히 체감물가와 밀접한 144개 품목으로 구성된 생활물가지수는 3.8% 올랐다. 이 중에서도 과일, 채소, 어류 등으로 구성된 신선식품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9.5% 급등했다.

2분기 마지막 달인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2.4%로 낮아졌지만, 생활물가지수는 2.8%, 신선식품지수는 11.7% 올랐다.

하반기에도 내수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만큼, 팍팍한 가계 살림이 쉽게 나아지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min78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