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총재 "물가 서서히 둔화…높은 생활비, 통화정책만으로 해결 못해"

물가 둔화 예측하면서도 유가·농산물 관련 불확실성 우려
"높은 생계비 수준 통화정책만으로 해결난망…구조개선 고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뉴스1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뉴스1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18일 "물가 상승률은 지난 5월 전망과 부합하는 완만한 둔화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면서도 "지정학 리스크, 기상 여건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만큼 물가가 예상대로 목표에 수렴할지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에서 개최한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기자간담회에서 "연초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일시적으로 높아지기도 했으나 전반적인 물가 오름세는 완만한 속도로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지난해 12월 3.2%를 기록했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에는 2.7%로 낮아졌다"며 "근원물가 상승률도 같은 기간 2.8%에서 2.2%로 낮아지는 등 기조적인 물가 지표들이 하향 안정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고 진단했다.

국내 경제는 5월 전망에 대체로 부합하는 성장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수출과 내수 간 회복세에 차이가 있어 내수 측면에서의 물가 압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총재는 그러나 물가 둔화세에도 불구하고 심각한 생계비 부담 문제는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은 둔화하고 있으나 우리나라의 식료품, 의류 등 필수 소비재 가격은 주요국에 비해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어 생활비 부담이 큰 상황"이라며 "인플레이션은 통화정책으로 대응할 수 있지만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생활비 수준은 통화정책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물가 상승률이 지난해 초 5.0%에서 올해 5월 2.7%로 낮아졌지만 국민들께서 피부로 잘 느끼시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하다"며 "이제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생활비 수준을 낮추고자 어떤 구조 개선이 필요한지 고민해 볼 때"라고 제안했다.

icef08@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