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반도체 경기 회복 국면 진입…향후 韓 경제 전반 회복 이끈다"

"반도체 회복세, 4분기부터 내년 걸쳐 확대…GDP 성장 기여"
"고금리·중국 경기 둔화·지정학적 이슈는 회복 방해 요인"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반도체대전에서 관람객들이 반도체 공정 로봇 자동화 솔루션을 살펴보고 있다. 2023.10.2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반도체대전에서 관람객들이 반도체 공정 로봇 자동화 솔루션을 살펴보고 있다. 2023.10.2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반도체 경기 회복세가 올해 4분기부터 내년에 걸쳐 확대되면서 향후 수출, 투자, 생산 등 우리 경제 전반의 회복 흐름을 이끌 것이라는 한국은행의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3일 '최근 반도체 경기 국면에 대한 평가'를 주제로 한 '금융·경제 이슈분석'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반도체 경기가 지난해 하반기 이후 크게 부진했으나, 최근 들어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도체 생산 및 수출 금액이 올해 2분기 이후 고성능·고용량 반도체를 중심으로 점차 늘어나고 있고, 9월 들어선 반도체 경기의 선행지표로 알려진 D램 현물가격도 약 1년6개월 만에 소폭 상승으로 전환했다.

한은은 이같은 반도체 경기 개선의 원인으로 인공지능(AI) 관련 수요가 호조를 보이는 가운데 주요 기업들의 감산 효과가 가시화되는 상황을 지목했다.

한은은 "PC, 스마트폰 등 전통적 IT수요는 예상보다 회복이 더디지만, 챗GPT(ChatGPT) 등 AI 서비스에 대한 투자가 늘어나면서 HBM, DDR5 등 고성능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빠르게 확대되는 추세"라며 "주요 생산 업체 감산의 효과도 하반기 들어 본격화되면서 공급과잉 완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 반도체 전망 기관들은 글로벌 반도체 경기가 올해 4분기부터 회복 국면에 진입한 후 내년 중 회복세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반도체 전망 기관(Gartner)은 글로벌 D램 수급 상황이 연말쯤 초과 공급에서 초과 수요로 전환되고, 판매단가도 저점에서 반등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국내 기업들의 반도체 재고도 수급 여건 개선에 힘입어 내년 상반기경 조정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반도체 경기 회복이 우리나라의 수출, 투자, 생산 등 실물경제 전반에 대한 긍정적 영향을 미치면서 경제 회복 흐름을 견인할 것으로 봤다.

한은은 "최근 반도체 수출은 물량에 이어 단가도 개선 조짐을 보이고 있어 향후 회복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또 주요 기업들의 투자 여력이 개선되면서 내년에는 첨단 공정을 중심으로 반도체장비 투자가 확대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생산 측면에선 고대역폭메모리(HBM)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중심으로 생산이 늘어나면서 국내총생산(GDP)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한은은 "고금리 지속, 중국 경기 둔화 등으로 IT제품 수요부진이 장기화될 경우 반도체 경기의 회복속도가 예상보다 더딜 가능성이 있다"며 "미·중 갈등과 같은 지정학적 이슈도 반도체 경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앞으로 전개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kys@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