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로 나선 환자들 "국회에 의료인 집단행동 방지법 촉구"

보신각 앞 300여명 모여…"정부와 의사들 소모적 논쟁 규탄"

한국유방암환우총연합회·한국환자단체연합회·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등 총 92개 환자단체 회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의사 집단휴진 철회 및 재발방지법 제정 환자촉구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7.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한국유방암환우총연합회·한국환자단체연합회·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등 총 92개 환자단체 회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의사 집단휴진 철회 및 재발방지법 제정 환자촉구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4.7.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의정갈등이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환자와 그 가족 300여명이 거리에 모여 사태 해결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필수의료 만큼은 의료인이 어떤 집단행동을 하더라도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재발방지법이 필요하다고도 주장한다.

한국유방암환우총연합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등 총 102개 환자단체는 4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의사 집단휴진 철회 및 재발방지법 제정 환자촉구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환자들은 실망을 넘어 분노와 참담함을 느끼고 있다. 환자단체들이 연대해 집회를 열어 지금까지 이어진 정부와 전공의·의대 교수·대한의사협회의 소모적인 논쟁을 규탄하고 환자 요구를 담은 목소리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의료공백 정상화에 대한 기대와 실망이 반복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태 해결을 위한 협의는커녕 환자의 불안과 피해를 도구 삼아 서로 비난하기만 하는 갈등 양상에 더는 인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응급실·중환자실 등 생명과 직결된 필수의료만큼은 의료인이 어떤 집단행동을 하더라도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재발방지법을 신속히 만들어 달라고 국회에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경찰에 1000명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집회 신고를 했는데 이날 현장에는 단체 관계자 등 총 300명(경찰 추산)이 모였다. 이들은 "의사 집단행동에 뿔난 국민은 누구나 환영한다. 필요한 때에 필요한 의료 처치를 받지 못해 발생하는 피해와 불안을 더는 참을 수 없다"고 전했다.

ks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