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오늘 휴진율 50% 내외로 파악…더 높은 투쟁 이어질 것"

"전국 의사 총궐기, 여의도 4만명 각 시도 5만명 집결"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의사들이 정부의 의대증원 등에 반발해 전면 휴진에 나선 18일 대한의사협회는 자체 조사결과 휴진율이 50% 내외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대로에서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연 의협은 보도자료를 통해 "총궐기에 여의도 4만여명, 각 시도 포함 5만여명이 참여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의협은 "ARS 및 네이버 휴진 설정 등 자체 파악 결과 휴진율은 50% 내외로 파악됐다"며 "역대급 참여율로, 정부의 무분별하고 독단적인 의대증원 정책을 강력 규탄했다"고 강조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이날 총궐기 폐회선언을 통해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 회장이 밝힌 '정당한 요구'는 의협이 지난 16일 정부에 제시한 △의대정원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패키지의 쟁점 사안 수정·보완 △전공의, 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 및 처분 즉각 소급 취소, 사법 처리 위협 중단을 의미한다.

의협은 "정부와 소통을 이어 나가기 위해 대정부 요구사항을 만들어 제안하는 등 마지막까지 최대한의 노력을 했으나 정부에서 이를 단칼에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18일 전면휴진과 총궐기대회는 시작에 불과하며 앞으로 더 높은 수위의 투쟁이 이어질 것이다. 이로 인한 모든 책임은 정부가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의협은 또 "지금 불가피한 단체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 국민들 앞에 송구하지만 의료를 살리기 위한 유일한 길"이라며 국민 지지를 호소했다.

의협은 곧 대한의학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전국의과대학교수비상대책위원회 등이 참여하는 '범의료계 대책위원회'(범대위)를 구성해 단일대오를 이룰 방침이다.

특히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범대위 공동위원장 합류를 제안했다.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공동위원장 자리에 전공의 대표(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자리가 비어있다. 의료정상화도 함께 이루자는 의견을 냈고,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ks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