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범의료계대책위 출범 예고(종합)

"의대증원, 의료농단 패키지 강요, 전공의·의대생 탄압 멈춰야"
"박단 전공의 대표에 '범대위' 공동위원장 합류 제안"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손피켓을 들고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손피켓을 들고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윤주현 기자 = 의사들이 의대증원 등 정부의 의료개혁에 반발해 전면 휴진에 돌입한 18일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정부가)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곧 대한의학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전국의과대학교수비상대책위원회, 각 시도의사회 대의원회 등이 참여하는 '범의료계 대책위원회'(범대위)를 구성해 단일대오를 이룰 방침이다. 특히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범대위 공동위원장 합류를 제안했다.

임 회장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에서 진행되는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 폐회사를 통해 "진정한 의료정상화와 전문가주의 선진의료를 이뤄내야 한다. 이 투쟁의 길에 의사협회가 가장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회장은 또 "우리나라 의료 수준을 떨어뜨린 정부의 의대증원, 의료농단 패키지 강요,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부당한 탄압을 멈춰줄 것을 요구한다"며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우리는 수십년 간의 관치주의 후진의료에서 전문가주의 선진의료로 진정한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며 "정부의 폭정에 맞서 우리 모두가 힘을 모아 대한민국 의료를 반드시 살려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총궐기대회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난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의료붕괴를 막을 기회가 아직 있다. 정부의 입장 변화를 촉구한다"며 "사태 해결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나 정부의 입장 변화가 없다면, 27일부터 휴진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한 참석자가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한 참석자가 정부의 '의대 증원'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최 대변인은 "오는 19일에는 전의교협, 전의비 등과 연석회의가 예정돼 있다. 조만간 범의료계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첫 회의를 연다. 휴진 안 하고 싶다. 빨리 끝내달라는 마지막 호소"라며 "대책위를 통해 사태 해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범대위 출범을 내일모레 발표한 뒤 조만간 첫 회의도 연다. 공동위원장 자리에 전공의 대표(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자리가 비어있다. 임현택 회장과의 공동위원장으로서 같이 논의하고 의료정상화도 함께 이루자는 의견을 냈고, 기다리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낮 최고기온이 3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에도 총궐기 대회에는 1만2000명(오후 2시 45분 기준, 경찰추산)이 모인 것으로 추산된다. 의협은 의사 회원들은 물론 전공의, 의대생, 의대생 학부모, 일반 국민 총 4만명이 참여했다고 보고 있다.

ks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