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단체 "환자는 아무 잘못 없다…지금 당장 휴진 철회해야"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정부 압박 도구가 환자 불안? 정당화 안돼"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등 환자 단체 관계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의료계 집단휴진 철회 촉구 환자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6.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등 환자 단체 관계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의료계 집단휴진 철회 촉구 환자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6.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를 겨냥해 "휴진 강행 방침을 규탄하고, 지금 당장 휴진 결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이날 밝혔다.

연합회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의도와 진심을 십분 이해하더라도, 그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무기한 전체 휴진'이라는 선택을 꼭 했어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정부를 압박하는 도구가 환자의 불안과 피해라면 그 어떤 이유도 명분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전했다.

또한 18일 전면휴진을 예고한 대한의사협회(의협)에는 "환자들은 현시점에서 의대정원 증원을 원점에서 재논의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 의사협회는 의료계의 이익을 관철하기 위해 행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그 와중에 의료전문가로서의 사회적 책무는 실종되다시피 했다"고 지적했다.

연합회는 "의협과 서울의대 비대위의 집단 휴진 및 무기한 전체 휴진 강행 방침을 규탄하고, 지금 당장 휴진 결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환자는 의대정원 숫자,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 취소, 필수의료 정책패키지 추진 관련해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환자들이 의료계와 정부의 극단적인 대립 속에서 피해를 보아야 한다는 말인가? 질병으로 이미 아프고, 두렵고, 힘든 환자들에게 집단 휴진 및 무기한 전체 휴진으로 또다시 고통과 불안과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연합회는 또 "환자는 집단 휴진 및 무기한 전체 휴진을 무기로 삼는 의사를 도와줄 수도, 함께할 수도 없다"면서 "지금 여기에 의사가 필요한 환자가 있다면, 의사는 바로 그곳에 있어야 한다"고 휴진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ks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