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에 쓸 수 없는 약 성분 '오메프라졸' 검출…국내 반입차단

멕시코 업체 식이보충식품에서 검출

신규 지정된 국내 반입차단 대상 원료‧성분 확인 제품(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신규 지정된 국내 반입차단 대상 원료‧성분 확인 제품(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외 식이보충식품에서 의약품 성분이 검출됐다는 정보에 따라 해당 제품을 직접 구매·검사한 결과 전문의약품 성분 '오메프라졸'이 확인됐다며 오메프라졸을 국내 반입차단 대상 원료·성분으로 새롭게 지정·공고한다고 8일 밝혔다.

오메프라졸은 위산을 빠르고 강하게 억제해 위·십이지장 궤양, 역류성 식도염에 사용되는 위장약(전문의약품)이다. 다만 두통, 복통, 설사, 오심, 구토, 불면증 등 부작용을 유발할 우려가 있다.

식약처는 구매·검사 결과 오메프라졸 사용이 확인된 해외직구 제품에 대해 관세청에 통관보류를 요청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온라인 판매사이트 접속 차단을 요청하는 등 국내로 반입되지 않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멕시코 'Especialidades Nutrition S.A. DE C.V.'(영양 특산품) 업체의 식이보충식품 'UMARY Hyaluronic Acid'(유마리 히알루론산)으로 오메프라졸 뿐만 아니라 디클로페낙도 검출됐다.

디클로페낙은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제(NSAID)(전문의약품)다. 심장마비 및 뇌졸중과 같은 심혈관 질환의 위험 증가와 출혈, 궤양 및 치명적인 위 및 장 천공을 포함한 심각한 위장관계 손상을 일으킬 수 있어 해외식품 등 국내 반입차단 대상 원료·성분으로 이미 지정됐다.

식약처는 해외직구식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국민 건강에 위해를 줄 우려가 있는 해외직구식품의 원료와 성분을 국내 반입차단 대상 원료·성분으로 지정해오고 있다. 이번 오메프라졸을 포함해 총 290종이 지정됐다.

ks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