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세브란스 병원 '무기한 휴진'…아산병원도 내달 4일 휴진

응급실·중환자실 등 필수 분야 유지…"교수 개인 결정따라 진행"
국회 청문회서 '의정갈등' 해법 못찾아…동참 병원 늘어날 수도

26일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 전공의 이탈 관련 호소문이 붙어 있다. 2024.6.2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26일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 전공의 이탈 관련 호소문이 붙어 있다. 2024.6.2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연세의료원 산하 세브란스 본원·강남세브란스·용인세브란스병원 소속 교수들이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 다만 입원 병동,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등 필수 유지 업무는 이어갈 방침이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전날(26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 12일 결의한 대로 이날부터 휴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의료대란과 의대 교육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가시적 조치를 할 때까지 휴진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비대위는 이번 휴진을 교수 개인의 결정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비중증상태 환자의 외래진료 및 비응급 수술, 시술은 진료 재조정 등을 할 계획이다.

당초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서울대의대 비대위가 닷새 만에 휴진을 철회하고, 성균관대의대와 가톨릭대의대 교수들은 예고했던 휴진을 유예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예고한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사실상 휴진을 유예했다. 이에 따라 휴진 동력이 약화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세브란스병원 4명의 병원장들 또한 교수진에게 서신을 보내 휴진 중단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들은 "지난 139년간 연속된 진료는 앞으로 멈출 수 없다"며 "부디 환자를 위한 진료가 중단되지 않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비대위는 "의료와 의료인에 대한 정부의 관점이나 대책이 현상적인 상황만 눈앞에서 가리고 근본적인 해결을 하지 않으려 하는 것이 분명해졌다"며 "환자들의 우려와 정부의 직·간접적인 압력에도 불구하고 우리 연세의대 교수들이 전공의들과 학생들로 대표되는 의사 사회 전반의 움직임에 동참하는 것은 현 의료정책의 심각한 문제에 대한 적극적 의사표현을 더 이상 미룰 수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송구한 마음이다. 최선을 다해 환자들을 보호하는 의료제도로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며 "정부는 마지막 기회를 버리지 말고 이 문제를 책임지고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전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원회에서 열린 의료계 비상상황 청문회에서 의정갈등이 뚜렷한 해법을 못 찾으면서 휴진에 동참할 대학병원들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7월 4일부터 휴진을 예고했던 서울아산병원 교수들은 그대로 휴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rn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