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원 일송학원 이사장 별세…국내 첫 췌장이식수술 성공

평생 사회복지와 의술보급 힘써…적자에도 화상치료 지원

고(故) 윤대원 학교법인일송학원 이사장.(한림대의료원 제공)
고(故) 윤대원 학교법인일송학원 이사장.(한림대의료원 제공)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인간애를 기반으로 사회복지와 의술보급에 힘썼던 도헌 윤대원 학교법인일송학원 이사장이 25일 오후 4시 20분 경기 안양시 한림대학교성심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9세.

윤덕선 학교법인일송학원 설립자의 첫째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가톨릭대 의대와 동 대학원 석·박사과정을 수료하고 1979년 미국 컬럼비아대학 외과학교실에서 장기이식과 첨단의학 연구를 공부했다.

이후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외과에서 환자를 돌보며 1985년 한림대학교의료원 최초로 신장이식 수술에 성공하고 1987년에는 국내 최초로 췌장 이식수술에 성공해 당뇨병 치료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등 한국 의학발전에 공헌했다.

이후 고인은 아직 의술 보급이 원활하지 못한 국내에 더 많은 환자를 돌보기 위한 대형병원 건립을 추진해 1999년 한림대성심병원을, 2013년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을 개원했다. 1990년 한림과학원 설립하고 1997년 한국컨벤션산업경영연구원 개설, 2004년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를 설립해 인재 양성에도 힘썼다.

특히 윤 이사장은 생명에 대한 깊은 애정을 바탕으로 경영기간 동안 의료사회복지 확대에 집중한 것으로 전해진다.

1974년 성심자선병원이 개원했을 때 부원장으로서 영세민을 위한 무료진료를 시행한 것을 시작으로 1991년부터 한국노인보건 의료센터, 성심복지관(현 신림종합사회복지관), 안양복지관 등을 설립 및 개관했다.

또한 영등포노인종합복지관, 화성시 나래울종합사회복지관, 동탄노인복지관 위탁운영 등을 시행했다. IMF외환위기가 닥쳤을 때는 노숙자, 영세민, 결식아동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고인은 적자에도 불구하고 화상 치료에도 많은 투자와 관심을 쏟았다. 그는 생전에 "생명을 방치할 수는 없다. 생지옥 같은 화상치료를 누군가는 해야만 한다. 아무도 안 하니까 우리라도 계속할 수밖에 없다"며 화상 치료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2008년 화상환자 사회복지만을 위한 한림화상재단을 설립했다. 환자의 치료비 후원은 물론, 소아 환자가 흉터와 치료 탓에 학교를 다닐 수 없는 상황을 감안해 학업을 이을 수 있는 화상병원학교를 운영한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화상병원학교 이용자는 1만2755명이었고, 2018년까지 베트남 등 8개국 화상환자에게 지원된 진료비는 18억2430만원에 달한다.

빈소는 한림대성심병원 장례식장 VIP 1호실, 발인은 28일 오전 8시이며 장례 후 고인은 경기 남양주시 금곡면 선영에 안장될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장남 윤희성 학교법인일송학원 상임이사, 차남 윤희태 도움박물관 관장, 장녀 윤은주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가 있다.

haru@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