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타이어 터진 화물기, 활주로에 긴 홈…인천공항 오후 늦게 정상화(종합2보)

아틀라스항공기 타이어 파열·회항…1활주로서 교체작업
공항공사 "오후 6시 이후에나 1활주로 정상 운영 예상"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2024-06-11 15:50 송고 | 2024-06-11 17:26 최종수정
11일 인천공항 활주로에서 정비 관계자들이 타이어 파열로 멈춰 선 아틀라스 항공 화물기를 살펴보고 있다.(독자제공)2024.6.11/뉴스1
11일 인천공항 활주로에서 정비 관계자들이 타이어 파열로 멈춰 선 아틀라스 항공 화물기를 살펴보고 있다.(독자제공)2024.6.11/뉴스1
11일 인천공항 활주로에 미국 앵커리지행 아틀라스항공 화물기 5Y8692편의 타이어가 파열된 모습. (독자제공)2024.6.11/뉴스1
11일 인천공항 활주로에 미국 앵커리지행 아틀라스항공 화물기 5Y8692편의 타이어가 파열된 모습. (독자제공)2024.6.11/뉴스1

11일 오전 화물기 '타이어 파열'로 운영이 중단된 인천공항 제1활주로의 운영재개가 이날 오후 6시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미국 앵커리지행 아틀라스항공 화물기 5Y8692편은 이날 오전 5시3분 인천공항 3활주로를 통해 이륙했으나 유압계통 이상이 발견돼 오전 7시5분 1활주로로 회항했다.
이 화물기는 이륙할 때 타이어가 펑크 나 3활주로에 타이어 일부가 떨어졌고 관제탑에서 이를 발견한 후 수거를 지시했다. 1활주로에 착륙할 땐 파열된 타이어가 떨어져 나가 항공등화를 손상했다.

화물기는 현재 1활주로에 멈춘 상태로 타이어 교체작업을 벌이고 있다. 교체작업은 애초 이르면 이날 오전 11시쯤 끝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날 오후 3시로 늦춰졌고 다시 오후 6시로 연장됐다. 이 때문에 1활주로가 운영을 중단,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기가 줄줄이 지연되고 있다.

뉴스1이 입수한 사진을 보면 화물기 뒤 바퀴의 타이어가 파열돼 완전히 떨어져 나갔으며 휠만 남아 있는 상태다. 활주로엔 휠에 긁힌 자국이 길게 남았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타이어 교체가 애초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다"며 "타이어 교체를 마치고 활주로 점검까지 끝내면 오후 6시 이후에나 1활주로 정상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총 4개 활주로를 보유하고 있는 인천공항은 재포장 중인 2활주로와 이 사고로 운영 중단된 1활주로를 제외하고 2·3활주로만 가동하고 있다.

11일 인천공항 활주로에서 정비 관계자들이 타이어 파열로 멈춰 선 아틀라스 항공 화물기를 살펴보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11일 인천공항 활주로에서 정비 관계자들이 타이어 파열로 멈춰 선 아틀라스 항공 화물기를 살펴보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inamju@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