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함께 서울둘레길 걷고, 요리하고…서울시 청년 1인 가구 소통 프로그램

서울시 거주·생활권 19세~39세 1인가구 누구나…성별 배분

(서울=뉴스1) 박우영 기자 | 2024-06-09 11:15 송고
와인 앤 북 페어링 행사 모습. (서울시 제공)© 뉴스1
와인 앤 북 페어링 행사 모습. (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시는 혼자 사는 청년들이 또래 친구를 사귀고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라고 9일 밝혔다.

4월부터 △서울둘레길 트레킹 △지역명소 도보투어 △한강공원에서의 와인클래스 △요리·소통 등 4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총 1089명이 참여 신청을 했다. 약 4대 1의 경쟁률을 뚫은 222명(남성 96명, 여성 126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했거나 현재 참여 중이다.
올해부터 시작한 '집콕 말고 숲콕'과 '씽글이의 도보여행'은 청년 1인가구가 서울둘레길과 서촌·정동 등 서울의 주요 관광명소를 해설사와 함께 걷는 프로그램이다. 4월부터 7월까지 매월 한번씩 야외활동을 함께 하며 친목을 쌓고 사회적 관계망을 만들 수 있도록 돕는다.

집콕 말고 숲콕 프로그램은 '서울둘레길' 코스 중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비교적 쉽게 대화하며 걸을 수 있는 △우면산 △북한‧도봉산 △망우‧용마산 △가양‧월드컵 4개 코스를 걷는다.

씽글이의 도보여행은 △예술가들의 흔적을 찾아 거니는 '서촌의 오래된 골목산책' △1900년 모던 정동으로 떠나는 '모던타임즈 인 정동' △서울의 대표 전통거리 '인사동 산책' △관학과 문화의 메카인 대학로에서 근현대 건축물을 탐방하는 '대학로 건축물 탐방'으로 나눠 운영한다.
  
청년 1인가구 20명 대상 와인클래스인 '와인 앤 북 페어링'은 1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진행됐다. 와인과 책에 관심있는 1인가구 청년의 신청이 몰리면서 7대1이 넘는 경쟁률을 보였다.
청년 1인가구를 위한 요리교실인 '건강한 밥상' 프로그램은 올해부터 소통 요소를 강화했다. 요리교실 뿐 아니라 한강나들이, 감성캠핑, 볼링 등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해 청년의 사회관계망 형성을 돕는다. 지난 달 말 기준 총 104명이 참여했으며 92.4%의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건강한 밥상은 연간 38개 기수 참여자를 연중 수시 모집한다. 하반기 운영하는 27개 기수 504명에 대한 프로그램 접수가 11월까지 서울 1인가구포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1인 가구 청년을 위한 소통 프로그램에는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서울시가 생활권인 19세~39세의 청년 1인가구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특정 성별에 치우치지 않도록 성별 비율을 고려해 선발하고 있다.


alicemunr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